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아베 담화’ 발표, 침략 사죄 담을까?
입력 2015.08.14 (15:59) 수정 2015.08.14 (16:0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베 총리가 잠시 후 전후 70주년 담화를 발표합니다.

침략과 식민 지배에 대한 반성과 사죄가 들어갈지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우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향 야마구치로 휴가 가서 '전후 70년 담화' 구상에 들어갔던 아베 총리가 오늘 도쿄로 돌아와 '담화'를 발표합니다.

담화 발표에 앞서 아베 총리는 오늘 오전 부친의 묘소를 찾아 결의를 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다시는 전쟁의 참화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는, 전쟁을 하지 않겠다는 맹세 아래 평화롭고 민주적이고 자유로운 일본을 만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전쟁을 추구하지 않는다, 평화를 지킨다"는 그 동안 반복됐던 발언의 연장선으로 풀이됩니다.

아베 총리는 곧 오후 내각회의를 거쳐 저녁 6시 전후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관건은 '침략'과 '식민 지배', '통절한 반성'과 '사죄'라는 문구가 들어가느냐 하는 것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전쟁에 대한 반성은 포함될 것이 확실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반면 식민 지배와 침략, 사죄는 주체와 대상을 언급하지 않거나, 역대 내각의 담화를 인용하는 우회 전략을 쓸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지난 12일) : "전쟁에 대한 반성과, 전후의 행보, 앞으로 일본이 어떤 나라가 될지 밝히겠습니다."

담화 분량은 전후 50년 담화인 무라야마 담화의 3배 이상인 약 4천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베 총리가 끝내 담화에서 사죄 표현을 빼거나, 진정성 없는 반성에 그칠 경우 국내외에서 큰 반발에 부딪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오늘 ‘아베 담화’ 발표, 침략 사죄 담을까?
    • 입력 2015-08-14 16:01:51
    • 수정2015-08-14 16:09:32
<앵커 멘트>

아베 총리가 잠시 후 전후 70주년 담화를 발표합니다.

침략과 식민 지배에 대한 반성과 사죄가 들어갈지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우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향 야마구치로 휴가 가서 '전후 70년 담화' 구상에 들어갔던 아베 총리가 오늘 도쿄로 돌아와 '담화'를 발표합니다.

담화 발표에 앞서 아베 총리는 오늘 오전 부친의 묘소를 찾아 결의를 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다시는 전쟁의 참화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는, 전쟁을 하지 않겠다는 맹세 아래 평화롭고 민주적이고 자유로운 일본을 만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전쟁을 추구하지 않는다, 평화를 지킨다"는 그 동안 반복됐던 발언의 연장선으로 풀이됩니다.

아베 총리는 곧 오후 내각회의를 거쳐 저녁 6시 전후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관건은 '침략'과 '식민 지배', '통절한 반성'과 '사죄'라는 문구가 들어가느냐 하는 것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전쟁에 대한 반성은 포함될 것이 확실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반면 식민 지배와 침략, 사죄는 주체와 대상을 언급하지 않거나, 역대 내각의 담화를 인용하는 우회 전략을 쓸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지난 12일) : "전쟁에 대한 반성과, 전후의 행보, 앞으로 일본이 어떤 나라가 될지 밝히겠습니다."

담화 분량은 전후 50년 담화인 무라야마 담화의 3배 이상인 약 4천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베 총리가 끝내 담화에서 사죄 표현을 빼거나, 진정성 없는 반성에 그칠 경우 국내외에서 큰 반발에 부딪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