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국방위, DMZ 지뢰매설 부인 전통문 보내…합참, 반박 전통문 발송
입력 2015.08.14 (16:55) 수정 2015.08.14 (17:09) 정치
북한이 오늘 전통문을 통해 비무장지대 지뢰 도발 행위를 부인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합참은 북한이 오늘 오후 12시 쯤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전선서부지구사령부 명의의 전통문을 합참 앞으로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전통문에는 이번 비무장지대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 사건은 자신들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남조선의 모략이라고 주장했다고 합참은 밝혔습니다.

또 대북심리전 방송 재개 등 우리 군 당국의 응징조치를 무모한 군사적 도발행위라고 비난하며, 우리 측의 움직임을 예리하게 주시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군은 오늘 오후 4시 반 쯤 합동참모본부 명의로 북한군 총참모부 앞으로 답신 전통문을 보내 북측의 적반하장격 태도를 엄중히 경고하고,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경우 가차 없이 응징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합참은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우리 군은 북한의 지뢰도발에 대한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해 대북 확성기 방송을 모든 전선에 전면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 북한 국방위, DMZ 지뢰매설 부인 전통문 보내…합참, 반박 전통문 발송
    • 입력 2015-08-14 16:55:19
    • 수정2015-08-14 17:09:53
    정치
북한이 오늘 전통문을 통해 비무장지대 지뢰 도발 행위를 부인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합참은 북한이 오늘 오후 12시 쯤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전선서부지구사령부 명의의 전통문을 합참 앞으로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전통문에는 이번 비무장지대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 사건은 자신들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남조선의 모략이라고 주장했다고 합참은 밝혔습니다.

또 대북심리전 방송 재개 등 우리 군 당국의 응징조치를 무모한 군사적 도발행위라고 비난하며, 우리 측의 움직임을 예리하게 주시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군은 오늘 오후 4시 반 쯤 합동참모본부 명의로 북한군 총참모부 앞으로 답신 전통문을 보내 북측의 적반하장격 태도를 엄중히 경고하고,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경우 가차 없이 응징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합참은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우리 군은 북한의 지뢰도발에 대한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해 대북 확성기 방송을 모든 전선에 전면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