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휴 첫날…바다도 계곡도 피서객 ‘북적’
입력 2015.08.14 (21:12) 수정 2015.08.14 (22: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은 연휴관련 소식입니다.

오늘은 임시 공휴일로 사흘 연휴 첫날을 맞았는데요,

전국의 해변과 계곡마다 더위를 피하려는 사람들로 크게 붐볐습니다.

김수영 기자가 헬기를 타고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형형색색의 파라솔이 백사장을 알록달록 수놓았습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튜브에 몸을 맡긴 채 여유를 즐깁니다.

하늘과 더 가까워지는 순간.

허공을 향해 두둥실 떠올라 탁 트인 바다를 가슴 가득 품습니다.

시원한 강 바람을 맞으며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강물에 빠져도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습니다.

고무보트에 매달린 채 물살을 가르며,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립니다.

미끄러지고.. 또 미끄러지고..

뙤약볕 아래 제법 긴 줄을 서야 물미끄럼틀을 탈 수 있습니다.

물총 세례에 온 몸을 흠뻑 적시며 더위를 잊습니다.

얼음같이 차가운 계곡물에 몸을 담고, 막바지 피서를 즐깁니다.

광복절 연휴 첫날, 전국의 고속도로는 곳곳에서 정체를 빚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연휴 첫날…바다도 계곡도 피서객 ‘북적’
    • 입력 2015-08-14 21:13:40
    • 수정2015-08-14 22:47:24
    뉴스 9
<앵커 멘트>

다음은 연휴관련 소식입니다.

오늘은 임시 공휴일로 사흘 연휴 첫날을 맞았는데요,

전국의 해변과 계곡마다 더위를 피하려는 사람들로 크게 붐볐습니다.

김수영 기자가 헬기를 타고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형형색색의 파라솔이 백사장을 알록달록 수놓았습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튜브에 몸을 맡긴 채 여유를 즐깁니다.

하늘과 더 가까워지는 순간.

허공을 향해 두둥실 떠올라 탁 트인 바다를 가슴 가득 품습니다.

시원한 강 바람을 맞으며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강물에 빠져도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습니다.

고무보트에 매달린 채 물살을 가르며,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립니다.

미끄러지고.. 또 미끄러지고..

뙤약볕 아래 제법 긴 줄을 서야 물미끄럼틀을 탈 수 있습니다.

물총 세례에 온 몸을 흠뻑 적시며 더위를 잊습니다.

얼음같이 차가운 계곡물에 몸을 담고, 막바지 피서를 즐깁니다.

광복절 연휴 첫날, 전국의 고속도로는 곳곳에서 정체를 빚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