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태원 2년 7개월 만에 출소…경제 발전 위해 노력”
입력 2015.08.14 (21:18) 수정 2015.08.14 (22: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정부의 광복절 특사로 2년 7개월만에 출소했습니다.

경제와 사회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는데 앞으로 SK그룹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임승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말쑥한 양복 차림에 뿔테 안경을 쓰고 출소한 최태원 SK 그룹 회장,

손에는 성경책을 꼭 쥔 채 몰려든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2년 7개월 동안의 복역 생활을 마친 첫 소회는 사과로 시작됐습니다.

<녹취> 최태원(SK그룹 회장) : "국민여러분 심려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 스럽습니다. 앞으로 국가 경제 발전과 사회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경영 복귀에 대한 질문에는 서두르지 않겠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녹취> 최태원(SK그룹 회장) : "저희가 할 수 있는 에너지, 통신, 반도체에 역점 둘 것 같습니다."

최 회장의 출소에 대한 SK그룹의 기대감은 큽니다.

경영공백이 해소돼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확대에 그룹의 역량을 집중하고, 해외 사업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면과 함께 복권도 된 최 회장은 등기이사 자격도 다시 갖게됐습니다.

이에 따라 일단 건강을 회복하며 그룹 전반 상황을 파악한 뒤, 주주총회를 통해 주요 계열사 등기이사에 복귀해 본격적인 경영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최태원 2년 7개월 만에 출소…경제 발전 위해 노력”
    • 입력 2015-08-14 21:19:39
    • 수정2015-08-14 22:46:49
    뉴스 9
<앵커 멘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정부의 광복절 특사로 2년 7개월만에 출소했습니다.

경제와 사회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는데 앞으로 SK그룹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임승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말쑥한 양복 차림에 뿔테 안경을 쓰고 출소한 최태원 SK 그룹 회장,

손에는 성경책을 꼭 쥔 채 몰려든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2년 7개월 동안의 복역 생활을 마친 첫 소회는 사과로 시작됐습니다.

<녹취> 최태원(SK그룹 회장) : "국민여러분 심려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 스럽습니다. 앞으로 국가 경제 발전과 사회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경영 복귀에 대한 질문에는 서두르지 않겠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녹취> 최태원(SK그룹 회장) : "저희가 할 수 있는 에너지, 통신, 반도체에 역점 둘 것 같습니다."

최 회장의 출소에 대한 SK그룹의 기대감은 큽니다.

경영공백이 해소돼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확대에 그룹의 역량을 집중하고, 해외 사업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면과 함께 복권도 된 최 회장은 등기이사 자격도 다시 갖게됐습니다.

이에 따라 일단 건강을 회복하며 그룹 전반 상황을 파악한 뒤, 주주총회를 통해 주요 계열사 등기이사에 복귀해 본격적인 경영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