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인양 중국 작업선 도착…19일 수중조사 시작
입력 2015.08.16 (17:35) 경제
세월호 선체를 인양할 작업선이 진도 현장에 도착하는 등 인양 준비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정부와 세월호 인양 계약을 체결한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 소속 만 톤급 바지선 다리호와 4백50톤급 예인선이 어제 진도 현장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은 오는 19일부터 약 열흘 동안 세월호 침몰 해역인 맹골수도에서 세월호 수중조사와 내부 촬영을 실시해 이를 바탕으로 인양 계획을 세울 예정입니다.

이후 세월호를 바지선의 크레인에 연결해 들어올린 뒤 육지로 옮기는 작업이 진행됩니다.

정부는 내년 태풍이 오기 전인 7월 전까지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입니다.
  • 세월호 인양 중국 작업선 도착…19일 수중조사 시작
    • 입력 2015-08-16 17:35:30
    경제
세월호 선체를 인양할 작업선이 진도 현장에 도착하는 등 인양 준비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정부와 세월호 인양 계약을 체결한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 소속 만 톤급 바지선 다리호와 4백50톤급 예인선이 어제 진도 현장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은 오는 19일부터 약 열흘 동안 세월호 침몰 해역인 맹골수도에서 세월호 수중조사와 내부 촬영을 실시해 이를 바탕으로 인양 계획을 세울 예정입니다.

이후 세월호를 바지선의 크레인에 연결해 들어올린 뒤 육지로 옮기는 작업이 진행됩니다.

정부는 내년 태풍이 오기 전인 7월 전까지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