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일본군, 중국서 위안부 살해해 인육 먹어”…역사 총공세
입력 2015.08.16 (19:00) 국제
중국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위안부 제도를 운영하면서 여성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사료들을 대거 공개했습니다.

이를 통해 중국이 일본의 패전일과 다음달 3일로 예정된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기념일을 전후해 일본을 향해 '역사 총공세'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 국가 기록물 보관소는 홈페이지를 통해 어제부터 8일 동안 매일 1세트씩 위안부 관련 사진과 문서, 영상 등을 공개하기 시작했습니다.

기록 공개 첫날인 어제는 일본군 위안부 자료에 관한 영상 다큐멘터리와 해설서 등이 공개됐습니다.

특히, 지난 2013년 7월 중국인 연구진이 1956년에 석방된 일본군 전범 생존자 8명을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당시 일본군 하사관이 중국인 포로 1명을 위안부로 삼은 뒤 식량 공급이 어려워지자 살해해, 인육을 나눠 먹었다는 충격적인 증언도 담겨 있습니다.

오늘 공개된 자료에는 1938년 당시 난징에 주둔해 있던 일본군 2만 5천 명을 현지 위안부 141명이 상대했다는 사실도 기록돼 있습니다.

또, 안후이성 우후시에 있던 위안소에는 109명의 위안부가 있었으며, 이 중 조선인 36명이 포함돼 있었다는 내용도 소개됐습니다.

중국 국가 기록물 보관소는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로 끌고와 위안소를 개설하고, 군대 내 성노예 제도를 운영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면서 이런 악행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자료를 공개했다고 밝혔습니다.
  • 중국 “일본군, 중국서 위안부 살해해 인육 먹어”…역사 총공세
    • 입력 2015-08-16 19:00:47
    국제
중국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위안부 제도를 운영하면서 여성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사료들을 대거 공개했습니다.

이를 통해 중국이 일본의 패전일과 다음달 3일로 예정된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기념일을 전후해 일본을 향해 '역사 총공세'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 국가 기록물 보관소는 홈페이지를 통해 어제부터 8일 동안 매일 1세트씩 위안부 관련 사진과 문서, 영상 등을 공개하기 시작했습니다.

기록 공개 첫날인 어제는 일본군 위안부 자료에 관한 영상 다큐멘터리와 해설서 등이 공개됐습니다.

특히, 지난 2013년 7월 중국인 연구진이 1956년에 석방된 일본군 전범 생존자 8명을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당시 일본군 하사관이 중국인 포로 1명을 위안부로 삼은 뒤 식량 공급이 어려워지자 살해해, 인육을 나눠 먹었다는 충격적인 증언도 담겨 있습니다.

오늘 공개된 자료에는 1938년 당시 난징에 주둔해 있던 일본군 2만 5천 명을 현지 위안부 141명이 상대했다는 사실도 기록돼 있습니다.

또, 안후이성 우후시에 있던 위안소에는 109명의 위안부가 있었으며, 이 중 조선인 36명이 포함돼 있었다는 내용도 소개됐습니다.

중국 국가 기록물 보관소는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로 끌고와 위안소를 개설하고, 군대 내 성노예 제도를 운영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면서 이런 악행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자료를 공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