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무르시 전 대통령, 사형 선고에 항소
입력 2015.08.16 (19:00) 국제
탈옥 죄로 사형을 선고받은 무함마드 무르시 이집트 전 대통령이 항소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변호인들은 무르시에 대한 재판에서 제출된 증거에 문제가 있어 항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들은 또 간첩죄로 무르시에게 종신형이 내려진 1심 선고에 대해서도 항소했습니다.

무르시는 2011년 외부 무장세력의 도움을 받아 탈옥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6월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무르시는 또 무장정파 하마스 등을 위해 간첩 활동을 한 혐의로도 기소돼 종신형을 선고받았습니다.
  • 이집트 무르시 전 대통령, 사형 선고에 항소
    • 입력 2015-08-16 19:00:48
    국제
탈옥 죄로 사형을 선고받은 무함마드 무르시 이집트 전 대통령이 항소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변호인들은 무르시에 대한 재판에서 제출된 증거에 문제가 있어 항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들은 또 간첩죄로 무르시에게 종신형이 내려진 1심 선고에 대해서도 항소했습니다.

무르시는 2011년 외부 무장세력의 도움을 받아 탈옥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6월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무르시는 또 무장정파 하마스 등을 위해 간첩 활동을 한 혐의로도 기소돼 종신형을 선고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