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가 최북 ‘단구승유도’, 서울시 문화재 지정
입력 2015.08.20 (06:05) 사회
조선후기 화가인 최북이 1749년에 그린 '단구승유도'가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됩니다.

서울시는 '단구승유도'가 최북의 화법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라고 판단해 오늘부터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시 유형문화재로 지정 고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단구승유도'는 18세기에 유행한 남종화풍의 진경산수화로 선비 두 명이 사공을 데리고 뱃놀이하는 장면을 담고 있습니다.

이 그림은 조선후기 서예 대가인 원교 이광사가 단양 일대를 유람하며 남긴 기념물로 최북에게 뱃놀이 장면을 그리게 한 뒤, 그 옆에는 이광사가 참석자들의 이름 등을 기록했습니다.
  • 화가 최북 ‘단구승유도’, 서울시 문화재 지정
    • 입력 2015-08-20 06:05:16
    사회
조선후기 화가인 최북이 1749년에 그린 '단구승유도'가 서울시 문화재로 지정됩니다.

서울시는 '단구승유도'가 최북의 화법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라고 판단해 오늘부터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시 유형문화재로 지정 고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단구승유도'는 18세기에 유행한 남종화풍의 진경산수화로 선비 두 명이 사공을 데리고 뱃놀이하는 장면을 담고 있습니다.

이 그림은 조선후기 서예 대가인 원교 이광사가 단양 일대를 유람하며 남긴 기념물로 최북에게 뱃놀이 장면을 그리게 한 뒤, 그 옆에는 이광사가 참석자들의 이름 등을 기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