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5대 명산 ‘묘향산의 여름’ 절경
입력 2015.08.20 (06:39) 수정 2015.08.20 (08: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BS 취재팀은 북한 당국의 안내로 북한이 자랑하는 명산 중 하나인 묘향산도 취재했습니다.

특히 묘향산에는 해인사의 팔만대장경 인쇄본을 보관중인 천 년 고찰 보현사가 있는데요,

8월 묘향산 모습, 계속해서 김귀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유리처럼 맑은 계곡 물이 우렁찬 소리를 내며 흘러내립니다.

한여름인데도 얼음물처럼 찹니다.

계곡과 폭포의 산이란 묘향산입니다.

제 뒤로 시원한 계곡이 펼쳐져 있습니다.

숨이 가빠올 때쯤 나타난 약수터.

가슴속까지 시원해지는 약수물로 잠시 더위를 쫓아봅니다.

산 중턱 여러 봉우리들 사이로 묘향산 제일봉인 비로봉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곧게 뻗은 금강송이 잡목들 사이에서 고고히 서 있습니다.

묘향산 초입에 자리한 천 년 고찰 보현사입니다.

절 입구인 해탈문을 지나 경내에 들어서자마자 북의 국보 143호인 보현사 13층 석탑이 우아한 자태를 뽐냅니다.

대웅전 등 보현사의 절집들은 대부분 6·25 전쟁 당시 훼손됐다 지난 70년대 복원됐다고 합니다.

<녹취> 청벽(보현사 주지) : "이 대웅전 법당도 지난 전쟁 시기 미군의 폭격으로 다 불탔습니다."

보현사에는 특히 합천 해인사의 팔만대장경을 인쇄해 보관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남북 5대 명산 중의 하나이자 조선 8경으로 알려진 묘향산은 수많은 보물과 전설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묘향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 남북 5대 명산 ‘묘향산의 여름’ 절경
    • 입력 2015-08-20 06:40:36
    • 수정2015-08-20 08:02: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KBS 취재팀은 북한 당국의 안내로 북한이 자랑하는 명산 중 하나인 묘향산도 취재했습니다.

특히 묘향산에는 해인사의 팔만대장경 인쇄본을 보관중인 천 년 고찰 보현사가 있는데요,

8월 묘향산 모습, 계속해서 김귀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유리처럼 맑은 계곡 물이 우렁찬 소리를 내며 흘러내립니다.

한여름인데도 얼음물처럼 찹니다.

계곡과 폭포의 산이란 묘향산입니다.

제 뒤로 시원한 계곡이 펼쳐져 있습니다.

숨이 가빠올 때쯤 나타난 약수터.

가슴속까지 시원해지는 약수물로 잠시 더위를 쫓아봅니다.

산 중턱 여러 봉우리들 사이로 묘향산 제일봉인 비로봉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곧게 뻗은 금강송이 잡목들 사이에서 고고히 서 있습니다.

묘향산 초입에 자리한 천 년 고찰 보현사입니다.

절 입구인 해탈문을 지나 경내에 들어서자마자 북의 국보 143호인 보현사 13층 석탑이 우아한 자태를 뽐냅니다.

대웅전 등 보현사의 절집들은 대부분 6·25 전쟁 당시 훼손됐다 지난 70년대 복원됐다고 합니다.

<녹취> 청벽(보현사 주지) : "이 대웅전 법당도 지난 전쟁 시기 미군의 폭격으로 다 불탔습니다."

보현사에는 특히 합천 해인사의 팔만대장경을 인쇄해 보관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남북 5대 명산 중의 하나이자 조선 8경으로 알려진 묘향산은 수많은 보물과 전설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묘향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