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갤노트5 구매가 최저 57만 원·갤S6엣지 최저 61만 원
입력 2015.08.20 (07:29) 수정 2015.08.20 (07:36) 연합뉴스
이동통신사가 지급하는 각종 보조금을 최대로 받으면 갤럭시노트5는 최저 57만원에, 갤럭시S6엣지 는 최저 61만원에 각각 구입할 수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월 10만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시 갤럭시노트5 32GB 모델과 갤럭시S6엣지 모델에 각각 28만5천원의 공시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공시 지원금의 15%까지 주는 판매점과 대리점의 추가 지원금까지 고려하면 갤럭시노트5는 57만2천50원에, 갤럭시S6엣지 는 61만1천650원에 각각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월 5만9천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할 경우 공시지원금을 16만8천원으로 책정했다. 이 때 갤럭시노트5는 70만6천600원, 갤럭시S6엣지 는 74만6천200원이 된다.

SK텔레콤은 월 10만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시 24만8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추가 지원금까지 받으면 갤럭시노트5 판매가는 61만4천600원, 갤럭시S6엣지 구매가는 65만4천200원이다. 월 5만9천원의 데이터 요금제를 선택하면 13만7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KT는 월 9만9천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시 28만1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 경우 갤럭시노트5는 57만6천650원, 갤럭시S6엣지 는 61만6천250원에 각각 구입할 수 있다.

월 5만9천900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시 공시지원금은 17만원이다.
  • 갤노트5 구매가 최저 57만 원·갤S6엣지 최저 61만 원
    • 입력 2015-08-20 07:29:40
    • 수정2015-08-20 07:36:43
    연합뉴스
이동통신사가 지급하는 각종 보조금을 최대로 받으면 갤럭시노트5는 최저 57만원에, 갤럭시S6엣지 는 최저 61만원에 각각 구입할 수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월 10만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시 갤럭시노트5 32GB 모델과 갤럭시S6엣지 모델에 각각 28만5천원의 공시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공시 지원금의 15%까지 주는 판매점과 대리점의 추가 지원금까지 고려하면 갤럭시노트5는 57만2천50원에, 갤럭시S6엣지 는 61만1천650원에 각각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월 5만9천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할 경우 공시지원금을 16만8천원으로 책정했다. 이 때 갤럭시노트5는 70만6천600원, 갤럭시S6엣지 는 74만6천200원이 된다.

SK텔레콤은 월 10만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시 24만8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추가 지원금까지 받으면 갤럭시노트5 판매가는 61만4천600원, 갤럭시S6엣지 구매가는 65만4천200원이다. 월 5만9천원의 데이터 요금제를 선택하면 13만7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KT는 월 9만9천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시 28만1천원의 공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 경우 갤럭시노트5는 57만6천650원, 갤럭시S6엣지 는 61만6천250원에 각각 구입할 수 있다.

월 5만9천900원의 데이터 요금제 선택시 공시지원금은 17만원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