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장 선박 부품 5천만 원 어치 훔쳐…찢긴 옷조각에 들통
입력 2015.08.20 (09:08) 수정 2015.08.20 (09:24) 사회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자신이 일하는 곳에서 수천만 원어치 선박부품을 훔친 혐의로 대기업 협력업체 직원 32살 신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신 씨는 창원산업단지의 한 대기업 공장에서 협력업체 직원으로 일하며 지난 2월부터 13차례 걸쳐 선박엔진 부품 5천여만 원어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신씨는 지난 7월 다시 범행하려다가 발각되자 도주하던 중에 철조망에 옷 조각 등이 찢겨 남는 바람에 DNA 감정을 통해 신원이 파악돼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 공장 선박 부품 5천만 원 어치 훔쳐…찢긴 옷조각에 들통
    • 입력 2015-08-20 09:08:22
    • 수정2015-08-20 09:24:38
    사회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자신이 일하는 곳에서 수천만 원어치 선박부품을 훔친 혐의로 대기업 협력업체 직원 32살 신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신 씨는 창원산업단지의 한 대기업 공장에서 협력업체 직원으로 일하며 지난 2월부터 13차례 걸쳐 선박엔진 부품 5천여만 원어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신씨는 지난 7월 다시 범행하려다가 발각되자 도주하던 중에 철조망에 옷 조각 등이 찢겨 남는 바람에 DNA 감정을 통해 신원이 파악돼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