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윈드서핑 국가대표, 브라질서 바이러스 감염
입력 2015.08.20 (09:09) 연합뉴스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 출전한 한국 윈드서핑 선수가 바이러스 감염으로 병원 신세를 지는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일어났다.

20일(이하 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한국 요트 윈드서핑 RS:X 국가대표 조원우(21·해운대구청)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과나바라 만에서 경기를 하다가 고열, 탈수, 구토, 두통 등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실려갔다.

▲ 사진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요트 윈드서핑 테스트 이벤트에 출전한 조원우.

현지에서는 13일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요트 종목 테스트 이벤트가 열리고 있다.

통신은 조원우가 이번 테스트 이벤트에서 '공식적으로' 병에 걸린 4명의 선수 중 한 명이라고 전했다.

조원우는 "내가 왜 아픈 것인지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를 지도하는 옥덕필 코치는 통신과 인터뷰에서 "아마 물 때문일 것"이라며 "물에서 냄새가 났고, 특히 만 안에서는 끔찍했다. 어떻게 여기서 레이스를 할 수 있는지 상상이 안 된다"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옥 코치는 자신의 SNS에 "조원우가 안전하고 깨끗해야 할 올림픽 수역에서 경주 도중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다. 10년의 노력이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고 써서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올림픽을 1년 앞둔 리우데자네이루의 수상 종목 경기장은 예외 없이 수질 오염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인공이 아닌 자연 상태의 바다를 경기장으로 쓰는 요트는 수질 관리가 특히 쉽지 않다.

브라질 당국은 부유물을 치우는 등 임시방편으로 문제에 접근하고 있으나 경기장 수역에는 여전히 갈색 하수가 떠다닌다고 통신은 전했다.

브라질 출신 바이러스 학자가 AP통신과 함께 진행해 지난달 발표한 리우데자네이루 수역의 수질 조사 결과에서는 경기장으로 흘러드는 하수에서 심각한 수준의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경기장의 위생 상태 개선을 브라질에 촉구해야 할 국제요트연맹(ISAF)의 태도는 미온적이다.

ISAF의 의료 사안을 총괄하는 네보샤 니콜리치 박사는 "조원우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선수"라면서도 "누가 가까이서 재채기라도 했는지, 수질 때문인지, 아니면 그가 마신 물 때문인지 이유는 아무도 모른다"고 발을 뺐다.

조원우는 해당 수역에서 수영을 하거나 한 적은 없고, 경기 출발 전 무릎까지만 몸을 물에 담갔다고 통신은 전했다.

니콜리치 박사는 "테스트 이벤트가 끝나면 질병 관련 자료를 더 모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질병의 원인을 찾기가 쉽지 않고, 선수들은 위험을 부담하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선수 출신 ISAF 대변인인 말콤 페이지 역시 "선수들은 오염을 무시하려고 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 윈드서핑 국가대표, 브라질서 바이러스 감염
    • 입력 2015-08-20 09:09:16
    연합뉴스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 출전한 한국 윈드서핑 선수가 바이러스 감염으로 병원 신세를 지는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일어났다.

20일(이하 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한국 요트 윈드서핑 RS:X 국가대표 조원우(21·해운대구청)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과나바라 만에서 경기를 하다가 고열, 탈수, 구토, 두통 등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실려갔다.

▲ 사진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요트 윈드서핑 테스트 이벤트에 출전한 조원우.

현지에서는 13일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요트 종목 테스트 이벤트가 열리고 있다.

통신은 조원우가 이번 테스트 이벤트에서 '공식적으로' 병에 걸린 4명의 선수 중 한 명이라고 전했다.

조원우는 "내가 왜 아픈 것인지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를 지도하는 옥덕필 코치는 통신과 인터뷰에서 "아마 물 때문일 것"이라며 "물에서 냄새가 났고, 특히 만 안에서는 끔찍했다. 어떻게 여기서 레이스를 할 수 있는지 상상이 안 된다"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옥 코치는 자신의 SNS에 "조원우가 안전하고 깨끗해야 할 올림픽 수역에서 경주 도중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같다. 10년의 노력이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고 써서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올림픽을 1년 앞둔 리우데자네이루의 수상 종목 경기장은 예외 없이 수질 오염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인공이 아닌 자연 상태의 바다를 경기장으로 쓰는 요트는 수질 관리가 특히 쉽지 않다.

브라질 당국은 부유물을 치우는 등 임시방편으로 문제에 접근하고 있으나 경기장 수역에는 여전히 갈색 하수가 떠다닌다고 통신은 전했다.

브라질 출신 바이러스 학자가 AP통신과 함께 진행해 지난달 발표한 리우데자네이루 수역의 수질 조사 결과에서는 경기장으로 흘러드는 하수에서 심각한 수준의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경기장의 위생 상태 개선을 브라질에 촉구해야 할 국제요트연맹(ISAF)의 태도는 미온적이다.

ISAF의 의료 사안을 총괄하는 네보샤 니콜리치 박사는 "조원우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선수"라면서도 "누가 가까이서 재채기라도 했는지, 수질 때문인지, 아니면 그가 마신 물 때문인지 이유는 아무도 모른다"고 발을 뺐다.

조원우는 해당 수역에서 수영을 하거나 한 적은 없고, 경기 출발 전 무릎까지만 몸을 물에 담갔다고 통신은 전했다.

니콜리치 박사는 "테스트 이벤트가 끝나면 질병 관련 자료를 더 모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질병의 원인을 찾기가 쉽지 않고, 선수들은 위험을 부담하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선수 출신 ISAF 대변인인 말콤 페이지 역시 "선수들은 오염을 무시하려고 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