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50년 만에 다시 문 연 해수욕장
입력 2015.08.20 (09:49) 수정 2015.08.20 (10:0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쿄에는 지난 50년 간 수질 문제 등으로 해수욕장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올해 '에도가와구'에 해수욕장이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리포트>

50년만에 되살아난 해변가에서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

도쿄 도심 근처에 위치한 에도가와구 '가사이 가이힌공원'입니다.

사람들이 바닷물에 얼굴을 담그고 마음껏 해수욕을 즐기고 있는데요.

스노클링을 하는 아이들의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주말을 중심으로 7,8월 두달 동안 시험적으로 20일 정도만 문을 여는데요.

많을 때는 3천여명 정도가 찾을 때도 있습니다.

<인터뷰> 해수욕객 : "자전거로 올 수 있을 정도로 가까운 곳에 생기니 정말 기뻐요."

<인터뷰> 해수욕객 : "아침 일찍 일어나 교통 정체에 고생하지 않고 가벼운 마음으로 올 수 있으니 좋죠."

사실 이곳은 50여 년전부터 연안 지역의 도시화와 공업화가 진행되면서 수질이 급속히 악화돼 한 때는 '죽음의 바다'라고 불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과 자치단체의 노력이 결실을 맺으면서 수질이 좋아졌고 그 덕분에 바닷생물도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일본, 50년 만에 다시 문 연 해수욕장
    • 입력 2015-08-20 09:49:13
    • 수정2015-08-20 10:02:09
    930뉴스
<앵커 멘트>

도쿄에는 지난 50년 간 수질 문제 등으로 해수욕장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올해 '에도가와구'에 해수욕장이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리포트>

50년만에 되살아난 해변가에서 해수욕을 즐기는 사람들.

도쿄 도심 근처에 위치한 에도가와구 '가사이 가이힌공원'입니다.

사람들이 바닷물에 얼굴을 담그고 마음껏 해수욕을 즐기고 있는데요.

스노클링을 하는 아이들의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주말을 중심으로 7,8월 두달 동안 시험적으로 20일 정도만 문을 여는데요.

많을 때는 3천여명 정도가 찾을 때도 있습니다.

<인터뷰> 해수욕객 : "자전거로 올 수 있을 정도로 가까운 곳에 생기니 정말 기뻐요."

<인터뷰> 해수욕객 : "아침 일찍 일어나 교통 정체에 고생하지 않고 가벼운 마음으로 올 수 있으니 좋죠."

사실 이곳은 50여 년전부터 연안 지역의 도시화와 공업화가 진행되면서 수질이 급속히 악화돼 한 때는 '죽음의 바다'라고 불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과 자치단체의 노력이 결실을 맺으면서 수질이 좋아졌고 그 덕분에 바닷생물도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