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적조 피해 확산…경남 양식 어류 27만 마리 폐사
입력 2015.08.20 (10:42) 수정 2015.08.20 (11:02) 사회
적조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어제까지 경남 남해안 양식장 14곳에서 양식어류 27만 2천여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경상남도는 지난 17일 경남 거제에서 올해 첫 적조피해가 발생한 뒤 사흘동안 거제시 남부면 양식장 5곳에서 양식 물고기 4만 8000마리가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남 남해군 미조면 등 남해지역 양식장 9곳에서 22만 4000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상남도는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선박 420여 척과 장비를 투입해 황토를 살포하고 있습니다.
  • 적조 피해 확산…경남 양식 어류 27만 마리 폐사
    • 입력 2015-08-20 10:42:36
    • 수정2015-08-20 11:02:06
    사회
적조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어제까지 경남 남해안 양식장 14곳에서 양식어류 27만 2천여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경상남도는 지난 17일 경남 거제에서 올해 첫 적조피해가 발생한 뒤 사흘동안 거제시 남부면 양식장 5곳에서 양식 물고기 4만 8000마리가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남 남해군 미조면 등 남해지역 양식장 9곳에서 22만 4000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상남도는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선박 420여 척과 장비를 투입해 황토를 살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