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핫 클릭] “고양이가 너무 좋아” 외
입력 2015.08.20 (12:52) 수정 2015.08.20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주리의 핫클릭입니다.

깊은 짝사랑에 빠진 사람이 있습니다.

다름아닌 갓난아긴데요.

아기의 무한 애정 공세에도 매정하게 끄떡도 하지 않는 이.

누구인지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리포트>

침대에 누워있는 갓난아기!

갑자기 뭔가를 보고 얼굴이 환해지며 기쁨의 몸부림을 치는데요.

"아잉~ 왜 이제온거야~ 얼마나 기다렸다구~~"

아기를 환호하게 한 건 다름 아닌 반려 고양이였습니다.

고양이를 보기만 해도 웃음을 터뜨리고 고양이가 몸 위로 지나가면 신기하다는 듯 눈이 동그래지는데요.

엄마가 고양이를 데려가려 하자 좀 더 같이 있고 싶어 어쩔 줄 몰라 합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자기에게 반해버린 아기를 보고도 별 반응이 없는데요.

언젠가 고양이도 아기의 무한한 애정을 받아주면 좋겠네요

현장감 넘치는 알프스산맥 전력 질주

사계절 내내 만년설로 덮여있는 산봉우리와 기암괴석이 절경을 이루는 이곳!

서유럽의 최고봉 '몽블랑'이 있는 프랑스 알프스 지역인데요.

그 험준한 산악 지대를 거침없이 내달리는 도전자!

걸어 올라가기도 벅찬 바위 지형과 가파른 경사면이 펼쳐진 산등성이도 그의 전진을 막을 수 없습니다.

영상 제작자로도 활약하는 프랑스의 한 모험가가 알프스 산맥을 무대로 달리기와 등산을 합친 레포츠 '마운틴 러닝'에 도전했는데요.

생생한 현장감이 느껴지도록 직접 몸에 카메라를 달고, 때 묻지 않은 자연 비경과 아찔한 이동 경로를 촬영했습니다.

이 영상을 보는 저도 아름다운 알프스 산맥 이곳저곳을 전력 질주하는 기분이 드네요.

“함께 가자”…쌍둥이의 우애

귀여운 남자 쌍둥이가 서로 똑같은 옷을 입고 집을 나서는데요.

그런데 쌍둥이 중 한 명이 잡고 있던 형제의 손을 냅다 뿌리치고 먼저 계단을 뛰어 내려갑니다.

"으앙~ 너무해~날 버리고 갔어"

나머지 한 명은 서러운 마음에 울음을 터뜨립니다.

그 모습을 보고 당황함을 감추지 못하는 아이!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듯 다시 계단을 올라가 쌍둥이 형제를 달래며 손을 꼭 잡는데요.

울던 아이는 언제 그랬냐는 듯 울음을 뚝 그칩니다.

그리고 사이좋게 나란히 계단을 뛰어내리는데요

다시 돈독해진 쌍둥이 형제의 우애! 보는 사람들의 마음도 훈훈해지네요.

지금까지 핫클릭이었습니다.
  • [핫 클릭] “고양이가 너무 좋아” 외
    • 입력 2015-08-20 12:54:58
    • 수정2015-08-20 13:00:23
    뉴스 12
<앵커 멘트>

전주리의 핫클릭입니다.

깊은 짝사랑에 빠진 사람이 있습니다.

다름아닌 갓난아긴데요.

아기의 무한 애정 공세에도 매정하게 끄떡도 하지 않는 이.

누구인지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리포트>

침대에 누워있는 갓난아기!

갑자기 뭔가를 보고 얼굴이 환해지며 기쁨의 몸부림을 치는데요.

"아잉~ 왜 이제온거야~ 얼마나 기다렸다구~~"

아기를 환호하게 한 건 다름 아닌 반려 고양이였습니다.

고양이를 보기만 해도 웃음을 터뜨리고 고양이가 몸 위로 지나가면 신기하다는 듯 눈이 동그래지는데요.

엄마가 고양이를 데려가려 하자 좀 더 같이 있고 싶어 어쩔 줄 몰라 합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자기에게 반해버린 아기를 보고도 별 반응이 없는데요.

언젠가 고양이도 아기의 무한한 애정을 받아주면 좋겠네요

현장감 넘치는 알프스산맥 전력 질주

사계절 내내 만년설로 덮여있는 산봉우리와 기암괴석이 절경을 이루는 이곳!

서유럽의 최고봉 '몽블랑'이 있는 프랑스 알프스 지역인데요.

그 험준한 산악 지대를 거침없이 내달리는 도전자!

걸어 올라가기도 벅찬 바위 지형과 가파른 경사면이 펼쳐진 산등성이도 그의 전진을 막을 수 없습니다.

영상 제작자로도 활약하는 프랑스의 한 모험가가 알프스 산맥을 무대로 달리기와 등산을 합친 레포츠 '마운틴 러닝'에 도전했는데요.

생생한 현장감이 느껴지도록 직접 몸에 카메라를 달고, 때 묻지 않은 자연 비경과 아찔한 이동 경로를 촬영했습니다.

이 영상을 보는 저도 아름다운 알프스 산맥 이곳저곳을 전력 질주하는 기분이 드네요.

“함께 가자”…쌍둥이의 우애

귀여운 남자 쌍둥이가 서로 똑같은 옷을 입고 집을 나서는데요.

그런데 쌍둥이 중 한 명이 잡고 있던 형제의 손을 냅다 뿌리치고 먼저 계단을 뛰어 내려갑니다.

"으앙~ 너무해~날 버리고 갔어"

나머지 한 명은 서러운 마음에 울음을 터뜨립니다.

그 모습을 보고 당황함을 감추지 못하는 아이!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듯 다시 계단을 올라가 쌍둥이 형제를 달래며 손을 꼭 잡는데요.

울던 아이는 언제 그랬냐는 듯 울음을 뚝 그칩니다.

그리고 사이좋게 나란히 계단을 뛰어내리는데요

다시 돈독해진 쌍둥이 형제의 우애! 보는 사람들의 마음도 훈훈해지네요.

지금까지 핫클릭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