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트병 뗏목으로 시화호 횡단…“시화호 복원 완료”
입력 2015.08.20 (16:24) 사회
대학생들이 페트병 백50여 개를 이어붙여 만든 뗏목으로 시화호를 횡단했습니다.

대학생 25살 안치광 씨 등 2명은 경기도 안산시 시화호 수변에서 방아머리 선착장까지 20km 가량을 뗏목과 노젓기로만 횡단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들은 시화호가 철새의 낙원인 '생명의 호수'로 복원됐음을 알리기 위해 버려진 폐트병을 재활용해 뗏목을 만들고 이를 이용한 횡단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 페트병 뗏목으로 시화호 횡단…“시화호 복원 완료”
    • 입력 2015-08-20 16:24:04
    사회
대학생들이 페트병 백50여 개를 이어붙여 만든 뗏목으로 시화호를 횡단했습니다.

대학생 25살 안치광 씨 등 2명은 경기도 안산시 시화호 수변에서 방아머리 선착장까지 20km 가량을 뗏목과 노젓기로만 횡단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들은 시화호가 철새의 낙원인 '생명의 호수'로 복원됐음을 알리기 위해 버려진 폐트병을 재활용해 뗏목을 만들고 이를 이용한 횡단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