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사필귀정…국민 앞에 사죄해야”
입력 2015.08.20 (17:04) 수정 2015.08.20 (17:3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에 대해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사필귀정이라며 새정치연합은 재판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 확정 판결까지 5년여의 시간이 걸린 데 대해 일반 국민이었다면 그렇게 긴 시간을 끌 수 있었을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참담한 심정이라며 검찰에 이어 법원까지 정치화됐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는 법이 정치권력에 휘둘려 법리에 따른 판결이 아닌 불공정한 판결이 내려졌다며 판결을 따르지만 유감스럽게도 인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 여 “사필귀정…국민 앞에 사죄해야”
    • 입력 2015-08-20 17:07:20
    • 수정2015-08-20 17:33:26
    뉴스 5
이에 대해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사필귀정이라며 새정치연합은 재판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 확정 판결까지 5년여의 시간이 걸린 데 대해 일반 국민이었다면 그렇게 긴 시간을 끌 수 있었을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참담한 심정이라며 검찰에 이어 법원까지 정치화됐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는 법이 정치권력에 휘둘려 법리에 따른 판결이 아닌 불공정한 판결이 내려졌다며 판결을 따르지만 유감스럽게도 인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