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톈진 화학공장 이전…“맹독성 물질 일부 회수”
입력 2015.08.20 (17:10) 수정 2015.08.20 (17:3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초대형 폭발사고가 난 중국 톈진 도심지역의 화학 공장이 외곽으로 이전하고 위험물질 생산·보관업체들에 대한 당국의 관리·감독도 대폭 강화됩니다.

황싱궈 톈진시장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위험 화학품을 생산하고 보관하는 모든 기업이 엄격한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신화통신은 중국 당국이 폭발사고 현장에서 보관중이던 맹독성 물질인 시안화나트륨 7백 톤중 150톤을 회수했다고 밝혔습니다.
  • 중국 톈진 화학공장 이전…“맹독성 물질 일부 회수”
    • 입력 2015-08-20 17:13:16
    • 수정2015-08-20 17:37:41
    뉴스 5
최근 초대형 폭발사고가 난 중국 톈진 도심지역의 화학 공장이 외곽으로 이전하고 위험물질 생산·보관업체들에 대한 당국의 관리·감독도 대폭 강화됩니다.

황싱궈 톈진시장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위험 화학품을 생산하고 보관하는 모든 기업이 엄격한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신화통신은 중국 당국이 폭발사고 현장에서 보관중이던 맹독성 물질인 시안화나트륨 7백 톤중 150톤을 회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