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루카스 8승’ LG, 잠실서 두산 꺾고 연패 끝
입력 2015.08.20 (22:16) 수정 2015.08.20 (22:24)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루카스 하렐의 호투를 발판으로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LG는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잠실 라이벌' 두산 베어스를 4-2로 제압했다.

LG 선발투수 루카스는 6이닝 1실점(1자책) 호투로 시즌 8승째(8패)를 수확했고, 두산 선발 장원준은 6이닝 3실점(비자책)으로 역투했으나 8패째(11승)를 떠안았다.

3연패에 빠진 두산으로서는 경기 초반 쏟아진 실책 3개가 뼈아팠다.

LG는 1회말 2사 2, 3루에서 두산의 실책으로 2점을 쓸어담았다. 양석환의 땅볼 타구를 처리하려던 두산 3루수 최주환의 1루 송구가 엇나간 사이에 문선재와 박용택이 홈을 밟았다.

3회말에도 두산의 실책을 득점으로 연결했다. LG는 양석환이 두산 유격수 허경민의 실책으로 출루하면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다음타자 이진영의 유격수 땅볼에 3루 주자 박용택이 홈에 들어와 3-0으로 달아났다.

6회초에는 루카스가 두산 민병헌에게 좌중간 솔로 홈런을 얻어맞아 추격당했다.

그러나 LG는 7회말 다시 달아났다. 선두타자 손주인이 중전 안타를 친 뒤 대주자 박지규로 교체됐고, 박지규는 임훈의 희생번트로 2루를 밟았다. 대타 정성훈이 좌전 적시타를 뽑아 박지규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8회초에는 두산에 1점 더 내줬다. 8회초 1사 1루에서 등판한 봉중근이 볼넷과 안타를 허용하면서 1사 만루에 몰렸고, 두산 데이빈슨 로메로에게 2루수 내야안타를 맞아 1점을 잃었다.

그러나 봉중근은 9회초 홍성흔, 정수빈, 허경민을 삼자범퇴로 처리하면서 4-2 승리를 지켜냈다.
  • ‘루카스 8승’ LG, 잠실서 두산 꺾고 연패 끝
    • 입력 2015-08-20 22:16:15
    • 수정2015-08-20 22:24:24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루카스 하렐의 호투를 발판으로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LG는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잠실 라이벌' 두산 베어스를 4-2로 제압했다.

LG 선발투수 루카스는 6이닝 1실점(1자책) 호투로 시즌 8승째(8패)를 수확했고, 두산 선발 장원준은 6이닝 3실점(비자책)으로 역투했으나 8패째(11승)를 떠안았다.

3연패에 빠진 두산으로서는 경기 초반 쏟아진 실책 3개가 뼈아팠다.

LG는 1회말 2사 2, 3루에서 두산의 실책으로 2점을 쓸어담았다. 양석환의 땅볼 타구를 처리하려던 두산 3루수 최주환의 1루 송구가 엇나간 사이에 문선재와 박용택이 홈을 밟았다.

3회말에도 두산의 실책을 득점으로 연결했다. LG는 양석환이 두산 유격수 허경민의 실책으로 출루하면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다음타자 이진영의 유격수 땅볼에 3루 주자 박용택이 홈에 들어와 3-0으로 달아났다.

6회초에는 루카스가 두산 민병헌에게 좌중간 솔로 홈런을 얻어맞아 추격당했다.

그러나 LG는 7회말 다시 달아났다. 선두타자 손주인이 중전 안타를 친 뒤 대주자 박지규로 교체됐고, 박지규는 임훈의 희생번트로 2루를 밟았다. 대타 정성훈이 좌전 적시타를 뽑아 박지규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8회초에는 두산에 1점 더 내줬다. 8회초 1사 1루에서 등판한 봉중근이 볼넷과 안타를 허용하면서 1사 만루에 몰렸고, 두산 데이빈슨 로메로에게 2루수 내야안타를 맞아 1점을 잃었다.

그러나 봉중근은 9회초 홍성흔, 정수빈, 허경민을 삼자범퇴로 처리하면서 4-2 승리를 지켜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