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고위급 접촉…극적 타결
경기 북부 일부 지역 주민 대피령
입력 2015.08.20 (23:08) 수정 2015.08.21 (00:4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군의 서부전선 포격으로 경기 북부 일부 지역에는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연천군 중면 대피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연주 기자, 주민들이 많이 놀라셨을텐데요.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이곳 연천군 중면에는 오후 5시 10분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는데요.

면사무소 안 지하 대피소에 모인 주민들은 불안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비상급식으로 제공된 빵과 우유 등으로 저녁식사를 마쳤는데요.

휴대전화로 뉴스 를 보며 빠른 시간 안에 상황이 안정돼 집으로 돌아가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

주민대피령은 연천군 중면과 신서면에 내려졌습니다.

휴가나 외출을 나간 주민을 빼고 이곳 삼곶리 대피소에 62명이 대피하는 등 연천에서는 모두 187명의 주민이 대피해 있습니다.

응급 상황에 대비해 대피소엔 의료진도 파견됐습니다.

파주 지역 비무장 지대 내 대성동 마을과 민통선 위쪽 해마루촌과 통일촌 주민 790여명에게는 대피 준비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김포시 월곶면 주민 110명도 마을회관 지하 등에 대피했습니다.

인천 강화군 교동면에도 대피 명령이 내려져 주민 110명이 대피했지만 밤 10시를 기점으로 대피령이 해제돼 귀가했습니다.

경기도는 통합방위지원본부를 구축하고 군당국과 협조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경찰도 연천 인근 지역에 경계강화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갔습니다.

지금까지 연천군 중면사무소에서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경기 북부 일부 지역 주민 대피령
    • 입력 2015-08-20 23:46:15
    • 수정2015-08-21 00:41:2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북한군의 서부전선 포격으로 경기 북부 일부 지역에는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연천군 중면 대피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연주 기자, 주민들이 많이 놀라셨을텐데요.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이곳 연천군 중면에는 오후 5시 10분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는데요.

면사무소 안 지하 대피소에 모인 주민들은 불안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비상급식으로 제공된 빵과 우유 등으로 저녁식사를 마쳤는데요.

휴대전화로 뉴스 를 보며 빠른 시간 안에 상황이 안정돼 집으로 돌아가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

주민대피령은 연천군 중면과 신서면에 내려졌습니다.

휴가나 외출을 나간 주민을 빼고 이곳 삼곶리 대피소에 62명이 대피하는 등 연천에서는 모두 187명의 주민이 대피해 있습니다.

응급 상황에 대비해 대피소엔 의료진도 파견됐습니다.

파주 지역 비무장 지대 내 대성동 마을과 민통선 위쪽 해마루촌과 통일촌 주민 790여명에게는 대피 준비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김포시 월곶면 주민 110명도 마을회관 지하 등에 대피했습니다.

인천 강화군 교동면에도 대피 명령이 내려져 주민 110명이 대피했지만 밤 10시를 기점으로 대피령이 해제돼 귀가했습니다.

경기도는 통합방위지원본부를 구축하고 군당국과 협조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경찰도 연천 인근 지역에 경계강화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갔습니다.

지금까지 연천군 중면사무소에서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