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사이 균형 잡기…외교 주도권 모색
입력 2015.08.20 (23:17) 수정 2015.08.21 (00:4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처럼, 박 대통령이 참석을 전격 결정한 것은 동북아 외교전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략적 결단으로 보입니다.

올 하반기 한미와 미중 등 줄줄이 정상회담이 예정된 가운데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며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판단입니다.

계속해서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은 이번 전승절 행사에서 '중국의 부상'을 전 세계에 각인시킬 계획입니다.

특히 대규모 열병식에 첨단 신형 무기들을 등장시켜 미국과의 '신형대국 관계' 속에 동북아 외교 지형을 재편하겠다는 포석입니다.

이 때문에 미국이 불편한 기색을 내보이는데도 박 대통령이 참석을 전격 결정한 것은 하반기 동북아 외교전에서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미중 사이의 전략적 균형과 함께 중국의 도움이 북핵 문제 해결에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녹취> 노광일(외교부 대변인) : "북핵 문제, 북한 문제 또 동북아에서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문제, 그것을 위한 협력, 중요한 의제니까..."

특히 전승절 한중 정상회담과 함께 10월 한미 정상회담 등은 외교적 주도권을 확보할 절호의 기회라는 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한중 정상회담이 열리면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의 연내 개최도 제안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정부 주도로 3국 정상회담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면, 갈등을 거듭해 온 한일 관계도 전환점을 맞을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 달 미중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중미 연쇄 접촉 속에 올 하반기가 한반도 정세 변화의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미·중 사이 균형 잡기…외교 주도권 모색
    • 입력 2015-08-20 23:53:49
    • 수정2015-08-21 00:41:2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처럼, 박 대통령이 참석을 전격 결정한 것은 동북아 외교전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략적 결단으로 보입니다.

올 하반기 한미와 미중 등 줄줄이 정상회담이 예정된 가운데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며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판단입니다.

계속해서 이하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은 이번 전승절 행사에서 '중국의 부상'을 전 세계에 각인시킬 계획입니다.

특히 대규모 열병식에 첨단 신형 무기들을 등장시켜 미국과의 '신형대국 관계' 속에 동북아 외교 지형을 재편하겠다는 포석입니다.

이 때문에 미국이 불편한 기색을 내보이는데도 박 대통령이 참석을 전격 결정한 것은 하반기 동북아 외교전에서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미중 사이의 전략적 균형과 함께 중국의 도움이 북핵 문제 해결에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녹취> 노광일(외교부 대변인) : "북핵 문제, 북한 문제 또 동북아에서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문제, 그것을 위한 협력, 중요한 의제니까..."

특히 전승절 한중 정상회담과 함께 10월 한미 정상회담 등은 외교적 주도권을 확보할 절호의 기회라는 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한중 정상회담이 열리면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의 연내 개최도 제안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정부 주도로 3국 정상회담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면, 갈등을 거듭해 온 한일 관계도 전환점을 맞을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 달 미중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중미 연쇄 접촉 속에 올 하반기가 한반도 정세 변화의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