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고위급 접촉…극적 타결
꽉 막혔던 남북관계 새 국면…정상회담 가능성은?
입력 2015.08.25 (06:26) 수정 2015.08.25 (08: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합의를 통해 장기간 경색 국면을 면치 못했던 남북관계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당분간 대화와 교류 국면이 형성되면서 청와대의 신중한 입장에도 불구하고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대강 대결국면으로 치닫던 남북관계가 이번 합의로 극적 전환의 계기를 맞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고조된 군사적 긴장상태를 남북이 당국간 대화를 통해 해결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그동안 꽉 막혔던 당국간 채널이 복원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남북관계의 새로운 흐름, 그것은 결국 남북대화를 통해서 뭔가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쪽으로 변화하는 흐름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입니다."

앞으로 남북 당국간 회담이 정례화되고 보도문에 명시된 것처럼 여러 분야의 대화와 협상도 순탄하게 진행된다면 남북 관계는 질적인 변화를 맞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특히 이번 합의로 꽁꽁 얼어붙었던 남북관계가 해빙기에 접어들면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통일대박론 등 대북 구상도 진전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 때문에 지금은 아니라는 청와대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남북 간에는 5.24 조치와 금강산 관광 문제는 물론 핵과 미사일 등 풀기 힘든 난제들이 얽혀 있어 남북 관계 전망에 대한 신중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꽉 막혔던 남북관계 새 국면…정상회담 가능성은?
    • 입력 2015-08-25 06:28:40
    • 수정2015-08-25 08:35: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합의를 통해 장기간 경색 국면을 면치 못했던 남북관계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차원의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습니다.

당분간 대화와 교류 국면이 형성되면서 청와대의 신중한 입장에도 불구하고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대강 대결국면으로 치닫던 남북관계가 이번 합의로 극적 전환의 계기를 맞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고조된 군사적 긴장상태를 남북이 당국간 대화를 통해 해결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그동안 꽉 막혔던 당국간 채널이 복원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남북관계의 새로운 흐름, 그것은 결국 남북대화를 통해서 뭔가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쪽으로 변화하는 흐름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입니다."

앞으로 남북 당국간 회담이 정례화되고 보도문에 명시된 것처럼 여러 분야의 대화와 협상도 순탄하게 진행된다면 남북 관계는 질적인 변화를 맞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특히 이번 합의로 꽁꽁 얼어붙었던 남북관계가 해빙기에 접어들면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통일대박론 등 대북 구상도 진전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 때문에 지금은 아니라는 청와대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남북 간에는 5.24 조치와 금강산 관광 문제는 물론 핵과 미사일 등 풀기 힘든 난제들이 얽혀 있어 남북 관계 전망에 대한 신중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