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피 권고 해제…접경지대 주민들 ‘안도의 한숨’
입력 2015.08.25 (07:10) 수정 2015.08.25 (08: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합의안에 나왔다는 소식에 북한과 가까운 접경지대 주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대피권고가 해제돼 대피소에 있던 주민들은 모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경기도 연천군 중면 대피소에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주민들 상황이 지금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날이 밝으면서 이 곳 중면대피소에 머물렀던 주민 7명은 모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주민들은 남북 합의가 이뤄져 힘든 대피소 생활을 끝낼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습니다.

북한군의 포격이 시작된 이 곳 연천군에 내려졌던 대피권고는 오늘 새벽 3시쯤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날이 어두워 대피소에서 잠을 청한 뒤 날이 밝자 짐을 꾸려 떠났습니다.

지자체의 대피권고에 따라 매일 밤 집을 떠나 대피소에서 잠을 청한지 엿새만입니다.

이 곳 외에도 며칠동안 대피소와 안전장소에 있던 경기도 내 접경지역 주민 수십명도 속속 집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포격 직후부터 긴장감이 감돌던 마을은 이제는 평소의 분위기를 찾은 모습입니다.

주민들은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 만큼 앞으로도 남북간의 평화가 오래 이어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또, 북한의 포격 이후 통제됐던 서해 5도의 조업과 인천과 백령도를 오가는 여객선의 운항 정상화에 대한 논의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연천군 중면 대피소에서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대피 권고 해제…접경지대 주민들 ‘안도의 한숨’
    • 입력 2015-08-25 07:11:40
    • 수정2015-08-25 08:40:4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남북 합의안에 나왔다는 소식에 북한과 가까운 접경지대 주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대피권고가 해제돼 대피소에 있던 주민들은 모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경기도 연천군 중면 대피소에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주민들 상황이 지금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날이 밝으면서 이 곳 중면대피소에 머물렀던 주민 7명은 모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주민들은 남북 합의가 이뤄져 힘든 대피소 생활을 끝낼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습니다.

북한군의 포격이 시작된 이 곳 연천군에 내려졌던 대피권고는 오늘 새벽 3시쯤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날이 어두워 대피소에서 잠을 청한 뒤 날이 밝자 짐을 꾸려 떠났습니다.

지자체의 대피권고에 따라 매일 밤 집을 떠나 대피소에서 잠을 청한지 엿새만입니다.

이 곳 외에도 며칠동안 대피소와 안전장소에 있던 경기도 내 접경지역 주민 수십명도 속속 집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포격 직후부터 긴장감이 감돌던 마을은 이제는 평소의 분위기를 찾은 모습입니다.

주민들은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 만큼 앞으로도 남북간의 평화가 오래 이어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또, 북한의 포격 이후 통제됐던 서해 5도의 조업과 인천과 백령도를 오가는 여객선의 운항 정상화에 대한 논의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연천군 중면 대피소에서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