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적 울렸다고 시내버스 마구잡이 파손, 알고보니…
입력 2015.08.25 (07:33) 수정 2015.08.25 (08: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만취한 운전자가 비틀거리며 운전하다, 경적을 울리는 시내 버스 기사에게 욕을 하고,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버스 유리창과 앞문까지 부숴, 승객들은 불안에 떨어야만 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선을 왔다 갔다 넘나들던 승용차가 갑자기 도로 위에 멈추더니, 운전하던 남성이 차에서 내립니다.

버스 기사석쪽으로 다가와 소리를 지르더니 버스 앞문을 발로 차기 시작합니다.

뒤따르던 시내 버스 기사가 경적을 울렸다는 게 이유입니다.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인근 공사장에서 공사용 자재를 들고 와 운전석 유리창을 수차례 때립니다.

결국, 유리창이 깨져 유리 조각이 버스 기사 머리 위로 쏟아지고, 승객들은 놀라 움찔합니다.

<인터뷰> 차○○(버스 기사/음성변조) : "손님들도 마찬가지로 막 경기를 하고, 그 술 먹은 사람이 와서 창문에 와서 여자 손님한테 문 열라고 욕을 하고, 여자 손님들 놀라서 전부 뒤로 도망가고."

버스 기사 차 씨는 머리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37살 김 모 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16%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 "현장에서 혐의 사실을 인정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했는데 석방을 했고, 추후에 불러서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김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형사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경적 울렸다고 시내버스 마구잡이 파손, 알고보니…
    • 입력 2015-08-25 07:36:22
    • 수정2015-08-25 08:45:4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만취한 운전자가 비틀거리며 운전하다, 경적을 울리는 시내 버스 기사에게 욕을 하고,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버스 유리창과 앞문까지 부숴, 승객들은 불안에 떨어야만 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선을 왔다 갔다 넘나들던 승용차가 갑자기 도로 위에 멈추더니, 운전하던 남성이 차에서 내립니다.

버스 기사석쪽으로 다가와 소리를 지르더니 버스 앞문을 발로 차기 시작합니다.

뒤따르던 시내 버스 기사가 경적을 울렸다는 게 이유입니다.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인근 공사장에서 공사용 자재를 들고 와 운전석 유리창을 수차례 때립니다.

결국, 유리창이 깨져 유리 조각이 버스 기사 머리 위로 쏟아지고, 승객들은 놀라 움찔합니다.

<인터뷰> 차○○(버스 기사/음성변조) : "손님들도 마찬가지로 막 경기를 하고, 그 술 먹은 사람이 와서 창문에 와서 여자 손님한테 문 열라고 욕을 하고, 여자 손님들 놀라서 전부 뒤로 도망가고."

버스 기사 차 씨는 머리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37살 김 모 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16%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 "현장에서 혐의 사실을 인정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했는데 석방을 했고, 추후에 불러서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김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형사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