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라터, 결백 주장…“FIFA도 부패하지 않아”
입력 2015.08.25 (08:10) 수정 2015.08.25 (08:11) 연합뉴스
'부패의 몸통'이라는 비판을 받는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블라터 회장은 24일(현지시간)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FIFA의 부패에 대한 비판에 대해 "왜 언론이 FIFA가 부패했다고 보도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FIFA가 부패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고 날조된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터 회장은 "일부 개인이 부패한 경우는 있지만 FIFA는 부패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도 "난 양심이 있고 정직한 사람"이라며 "난 깨끗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FIFA 회장자리에서 중도사퇴키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서도 "FIFA 조직을 보호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월 FIFA 회장 5선에 성공한 블라터 회장은 부패 혐의로 측근들이 체포되면서 여론이 악화하자 당선 닷새만에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 블라터, 결백 주장…“FIFA도 부패하지 않아”
    • 입력 2015-08-25 08:10:57
    • 수정2015-08-25 08:11:30
    연합뉴스
'부패의 몸통'이라는 비판을 받는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블라터 회장은 24일(현지시간)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FIFA의 부패에 대한 비판에 대해 "왜 언론이 FIFA가 부패했다고 보도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FIFA가 부패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고 날조된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터 회장은 "일부 개인이 부패한 경우는 있지만 FIFA는 부패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도 "난 양심이 있고 정직한 사람"이라며 "난 깨끗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FIFA 회장자리에서 중도사퇴키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서도 "FIFA 조직을 보호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월 FIFA 회장 5선에 성공한 블라터 회장은 부패 혐의로 측근들이 체포되면서 여론이 악화하자 당선 닷새만에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