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산비리’ 김양 전 처장, 전관 변호사 선임 포기
입력 2015.08.25 (09:35) 사회
재판장과 학연이나 지연이 있는 변호사를 잇달아 선임하며 논란을 일으켰던 김양 전 보훈처장이 '전관 변호사' 선임을 결국 포기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방산비리에 연루돼 구속기소된 김 전 처장의 사건에서 법무법인 광장이 사건 재판부와 연고가 있는 박재현 변호사를 지정 철회하고 다른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전 처장은 사건이 형사합의21부에 배당되자 재판장인 엄상필 부장판사의 고등학교 선배인 최종길 변호사 등으로 변호인단 10명을 꾸렸습니다.

그러나 법원의 연고주의 타파를 이유로 재판부가 23부로 재배당 되자 모두 사임했고, 또다시 재판장과 연고가 있는 박재현 변호사를 선임했다가 논란이 일자 결국, 재판부와 연고가 없는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방산비리’ 김양 전 처장, 전관 변호사 선임 포기
    • 입력 2015-08-25 09:35:51
    사회
재판장과 학연이나 지연이 있는 변호사를 잇달아 선임하며 논란을 일으켰던 김양 전 보훈처장이 '전관 변호사' 선임을 결국 포기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방산비리에 연루돼 구속기소된 김 전 처장의 사건에서 법무법인 광장이 사건 재판부와 연고가 있는 박재현 변호사를 지정 철회하고 다른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전 처장은 사건이 형사합의21부에 배당되자 재판장인 엄상필 부장판사의 고등학교 선배인 최종길 변호사 등으로 변호인단 10명을 꾸렸습니다.

그러나 법원의 연고주의 타파를 이유로 재판부가 23부로 재배당 되자 모두 사임했고, 또다시 재판장과 연고가 있는 박재현 변호사를 선임했다가 논란이 일자 결국, 재판부와 연고가 없는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