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바이유 1달러 넘게 하락…배럴당 44.40달러
입력 2015.08.25 (09:56) 경제
두바이유를 비롯한 국제유가가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는 현지시간 어제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 거래일보다 1달러 83센트 내린 배럴당 44달러 40센트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두바이유 가격은 6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지난 6일 배럴당 50달러선 밑으로 떨어진 뒤 44달러선까지 내려갔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의 서부텍사스산 원유 선물은 전 거래일보다 2달러 21센트 떨어진 배럴당 38달러 24센트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국제유가는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와 전 세계적인 공급과잉 현상으로 인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 두바이유 1달러 넘게 하락…배럴당 44.40달러
    • 입력 2015-08-25 09:56:04
    경제
두바이유를 비롯한 국제유가가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는 현지시간 어제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 거래일보다 1달러 83센트 내린 배럴당 44달러 40센트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두바이유 가격은 6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지난 6일 배럴당 50달러선 밑으로 떨어진 뒤 44달러선까지 내려갔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의 서부텍사스산 원유 선물은 전 거래일보다 2달러 21센트 떨어진 배럴당 38달러 24센트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국제유가는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와 전 세계적인 공급과잉 현상으로 인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