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건신기술 인증 표시’ 부정 사용 땐 최고 150만 원 과태료
입력 2015.08.25 (10:14) 사회
앞으로 정부가 보건분야 신기술에 대해 부여한 '보건분야신기술 인증표시'를 부정사용하는 업체와 기관 등에 최고 1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보건의료기술 진흥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은 인증 기간이 지난 후 인증표시를 사용하거나 , 인증표시 사용 내용과 실적을 보고하지 않는 등 보건신기술 인증표시를 부정 사용할 경우 복지부 장관이 표시 제거를 명령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1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복지부는 지난 2007년부터 국내에서 개발된 보건분야 신기술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기업이나 대학, 연구기관 등에 보건분야신기술 인증표시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 ‘보건신기술 인증 표시’ 부정 사용 땐 최고 150만 원 과태료
    • 입력 2015-08-25 10:14:51
    사회
앞으로 정부가 보건분야 신기술에 대해 부여한 '보건분야신기술 인증표시'를 부정사용하는 업체와 기관 등에 최고 1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보건의료기술 진흥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은 인증 기간이 지난 후 인증표시를 사용하거나 , 인증표시 사용 내용과 실적을 보고하지 않는 등 보건신기술 인증표시를 부정 사용할 경우 복지부 장관이 표시 제거를 명령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1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복지부는 지난 2007년부터 국내에서 개발된 보건분야 신기술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기업이나 대학, 연구기관 등에 보건분야신기술 인증표시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