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비례의석 축소 안 돼…3당 협의체 구성해야”
입력 2015.08.25 (11:02) 수정 2015.08.25 (11:09)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도 개혁 논의와 관련해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정의당이 참여하는 3당 협의체 구성을 요구했습니다.

심 대표는 국회 정치개혁특위 선거법소위 회의에 앞서 입장 발표를 통해 내년 총선 선거구획정기준을 국회 정치개혁특위 차원에서 논의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3당 협의체를 제안했습니다.

심 대표는 또 비례대표 의석을 축소하거나 권역별 비례대표를 병립형으로 도입하는 방안 등은 정치 개혁을 후퇴시키는 발상으로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개특위 선거법소위는 앞서 지난 20일 국회의원 정수를 300명으로 유지하고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원 수 비율은 선거구획정위에 위임하는 내용의 개정안에 거의 합의했지만, 정의당이 반대해 무산된 바 있습니다.

정의당은 비례대표 의석의 확대와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이 연동되는 이른바 독일식 권역별 비례대표 제도 도입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 심상정 “비례의석 축소 안 돼…3당 협의체 구성해야”
    • 입력 2015-08-25 11:02:40
    • 수정2015-08-25 11:09:52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도 개혁 논의와 관련해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정의당이 참여하는 3당 협의체 구성을 요구했습니다.

심 대표는 국회 정치개혁특위 선거법소위 회의에 앞서 입장 발표를 통해 내년 총선 선거구획정기준을 국회 정치개혁특위 차원에서 논의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3당 협의체를 제안했습니다.

심 대표는 또 비례대표 의석을 축소하거나 권역별 비례대표를 병립형으로 도입하는 방안 등은 정치 개혁을 후퇴시키는 발상으로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개특위 선거법소위는 앞서 지난 20일 국회의원 정수를 300명으로 유지하고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원 수 비율은 선거구획정위에 위임하는 내용의 개정안에 거의 합의했지만, 정의당이 반대해 무산된 바 있습니다.

정의당은 비례대표 의석의 확대와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이 연동되는 이른바 독일식 권역별 비례대표 제도 도입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