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짜 경유 만들어 사용한 60대 전세버스 기사 입건
입력 2015.08.25 (12:02) 사회
서울 강북경찰서는 가짜 경유 수천 리터를 만들어 버스를 운행하는 데 사용한 혐의로 전세버스 기사 60살 윤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윤 씨에게 가짜 석유를 제조하는 데 사용되는 등유를 공급한 혐의로 주유소 관리소장 56살 강 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윤 씨는 경기도 고양시의 한 차고지에 가짜 경유 제조 설비를 숨겨두고 지난해 9월부터 지난 4월까지 약 2천백 리터의 가짜 경유를 만들어 자신의 전세버스 연료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비용 절감 방안을 찾던 중 전세버스 기사들이 모인 휴게소에서 가짜 석유제조 방법을 듣고 그대로 따라 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가짜 경유 만들어 사용한 60대 전세버스 기사 입건
    • 입력 2015-08-25 12:02:14
    사회
서울 강북경찰서는 가짜 경유 수천 리터를 만들어 버스를 운행하는 데 사용한 혐의로 전세버스 기사 60살 윤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윤 씨에게 가짜 석유를 제조하는 데 사용되는 등유를 공급한 혐의로 주유소 관리소장 56살 강 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윤 씨는 경기도 고양시의 한 차고지에 가짜 경유 제조 설비를 숨겨두고 지난해 9월부터 지난 4월까지 약 2천백 리터의 가짜 경유를 만들어 자신의 전세버스 연료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 씨는 경찰 조사에서 비용 절감 방안을 찾던 중 전세버스 기사들이 모인 휴게소에서 가짜 석유제조 방법을 듣고 그대로 따라 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