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태풍 직접 영향권…강풍 피해 잇따라
입력 2015.08.25 (12:25) 수정 2015.08.25 (13: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 15호 태풍 '고니'가 북상하면서 태풍 경보가 내려진 부산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부산 광안리 해변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허효진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부산에는 비바람이 강하게 몰아치고 있습니다.

파도도 높게 일고 있어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다는게 실감이 나는데요.

해안가에는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5미터에 이르러 이번 태풍의 위력을 가늠케 합니다.

부산은 오전 9시를 기해 태풍 경보로 확대 발령됐습니다,

오후 3시부터 6시까지가 이번 태풍의 가장 큰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광안대교와 거가대교 등 해상교량은 강한 바람으로 오전 9시 반부터 컨테이너 차량의 통행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지금까지 태풍의 영향으로 부산에서는 시내버스 정류장 유리가 파손돼 7명이 다치고, 간판과 가로수 등이 쓰러지는 등 30여 건의 강풍 피해가 접수됐고 피해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해상에도 태풍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부산항은 어제 저녁 8시부터 4년 만에 항만 폐쇄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어선 3천8백여 척이 대피했고, 항공기 18편과 부산과 일본을 오가는 국제 여객선 등이 모두 결항됐습니다.

어젯밤 9시 반쯤에는 진해항으로 피항하던 원양어선이 기관고장을 일으켜 해경이 높은 파도로 선박 예인은 포기하고 선원 5명만 구조했습니다.

기상청은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어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광안리 해변에서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부산, 태풍 직접 영향권…강풍 피해 잇따라
    • 입력 2015-08-25 12:27:01
    • 수정2015-08-25 13:20:34
    뉴스 12
<앵커 멘트>

제 15호 태풍 '고니'가 북상하면서 태풍 경보가 내려진 부산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부산 광안리 해변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허효진 기자,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부산에는 비바람이 강하게 몰아치고 있습니다.

파도도 높게 일고 있어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다는게 실감이 나는데요.

해안가에는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5미터에 이르러 이번 태풍의 위력을 가늠케 합니다.

부산은 오전 9시를 기해 태풍 경보로 확대 발령됐습니다,

오후 3시부터 6시까지가 이번 태풍의 가장 큰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광안대교와 거가대교 등 해상교량은 강한 바람으로 오전 9시 반부터 컨테이너 차량의 통행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지금까지 태풍의 영향으로 부산에서는 시내버스 정류장 유리가 파손돼 7명이 다치고, 간판과 가로수 등이 쓰러지는 등 30여 건의 강풍 피해가 접수됐고 피해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해상에도 태풍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부산항은 어제 저녁 8시부터 4년 만에 항만 폐쇄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어선 3천8백여 척이 대피했고, 항공기 18편과 부산과 일본을 오가는 국제 여객선 등이 모두 결항됐습니다.

어젯밤 9시 반쯤에는 진해항으로 피항하던 원양어선이 기관고장을 일으켜 해경이 높은 파도로 선박 예인은 포기하고 선원 5명만 구조했습니다.

기상청은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어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광안리 해변에서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