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인 절반 “여름휴가 못 간다”
입력 2015.08.25 (12:46) 수정 2015.08.25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멀고 긴 휴가보다는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소박한 휴가를 즐기는 프랑스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경제적인 원인 때문으로 보입니다.

<리포트>

마리씨 부부는 집에서 고작 3킬로미터 떨어진 연못가 캠핑장으로 피서를 왔습니다.

한 달 250만원의 연금으로 빠듯한 노년 생활을 보내는 이 부부는 11년째 이곳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마리(퇴직자) : "아름답잖아요. 숲과 연못이 있고 휴식하기에 딱이예요."

맞벌이 부부인 악셀씨도 올 해 예산 부족으로 긴 휴가를 떠날 수 없었습니다.

<인터뷰> 악셀(심리학자) : "맞벌이 하는 아내가 일 때문에 여름 휴가를 낼 수 없었어요."

결국 그가 선택한 올 여름 휴가는 딸을 위해 일주일 동안 매일 놀이공원을 찾는 건데요.

<인터뷰> 레아(만 7살) : "놀이공원에서도 멀리 휴가를 떠나온 것과 같은 기분인가요? (노랑) 네. (흰색) 어떤 점이 휴가와 같아요? (노랑) 노는거요.(흰색)"

이처럼 올해 여름 휴가를 떠나지 못한 프랑스인들이 전체의 절반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프랑스인 절반 “여름휴가 못 간다”
    • 입력 2015-08-25 12:47:45
    • 수정2015-08-25 13:05:35
    뉴스 12
<앵커 멘트>

멀고 긴 휴가보다는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소박한 휴가를 즐기는 프랑스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경제적인 원인 때문으로 보입니다.

<리포트>

마리씨 부부는 집에서 고작 3킬로미터 떨어진 연못가 캠핑장으로 피서를 왔습니다.

한 달 250만원의 연금으로 빠듯한 노년 생활을 보내는 이 부부는 11년째 이곳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마리(퇴직자) : "아름답잖아요. 숲과 연못이 있고 휴식하기에 딱이예요."

맞벌이 부부인 악셀씨도 올 해 예산 부족으로 긴 휴가를 떠날 수 없었습니다.

<인터뷰> 악셀(심리학자) : "맞벌이 하는 아내가 일 때문에 여름 휴가를 낼 수 없었어요."

결국 그가 선택한 올 여름 휴가는 딸을 위해 일주일 동안 매일 놀이공원을 찾는 건데요.

<인터뷰> 레아(만 7살) : "놀이공원에서도 멀리 휴가를 떠나온 것과 같은 기분인가요? (노랑) 네. (흰색) 어떤 점이 휴가와 같아요? (노랑) 노는거요.(흰색)"

이처럼 올해 여름 휴가를 떠나지 못한 프랑스인들이 전체의 절반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