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창올림픽 빙상경기장, 2017년 초까지 완공
입력 2015.08.25 (13:09) 연합뉴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빙상 경기가 열리는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에 건설되는 신설 경기장들이 2017년 초에 모두 완공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5일 강원도 강릉 코스탈클러스터 경기장 건설 현장을 언론에 공개하며 "이 지역에 새로 짓는 경기장 네 곳과 기존 시설을 보완하는 1개소 등 총 5개 경기장이 2017년 3월까지 완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에는 스피드스케이팅이 열리는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과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이 펼쳐지는 강릉아이스아레나, 아이스하키 경기장인 강릉 및 관동 하키센터가 새로 건설 중이다.

또 강릉컬링센터는 기존 시설을 보완해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대회조직위원회는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의 경우 현재 공정률 9.3%를 보이고 있으며 현재 지하 2층 및 1층 독립기초 터파기 공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 경기장에 대해서는 "현재 공정률 27.8%를 기록 중인 가운데 지상 1층 철근콘크리트 공사가 30% 정도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강릉아이스아레나와 강릉 및 관동하키센터, 강릉컬링센터는 모두 2016년 11월까지 완공되고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만 2017년 3월에 준공 예정이다.

개·폐회식이 열리는 올림픽 플라자 지역은 현재 설계 중이며 올해 10월 착공해 2017년 6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 평창올림픽 빙상경기장, 2017년 초까지 완공
    • 입력 2015-08-25 13:09:24
    연합뉴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빙상 경기가 열리는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에 건설되는 신설 경기장들이 2017년 초에 모두 완공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5일 강원도 강릉 코스탈클러스터 경기장 건설 현장을 언론에 공개하며 "이 지역에 새로 짓는 경기장 네 곳과 기존 시설을 보완하는 1개소 등 총 5개 경기장이 2017년 3월까지 완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에는 스피드스케이팅이 열리는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과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이 펼쳐지는 강릉아이스아레나, 아이스하키 경기장인 강릉 및 관동 하키센터가 새로 건설 중이다.

또 강릉컬링센터는 기존 시설을 보완해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대회조직위원회는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의 경우 현재 공정률 9.3%를 보이고 있으며 현재 지하 2층 및 1층 독립기초 터파기 공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 경기장에 대해서는 "현재 공정률 27.8%를 기록 중인 가운데 지상 1층 철근콘크리트 공사가 30% 정도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강릉아이스아레나와 강릉 및 관동하키센터, 강릉컬링센터는 모두 2016년 11월까지 완공되고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만 2017년 3월에 준공 예정이다.

개·폐회식이 열리는 올림픽 플라자 지역은 현재 설계 중이며 올해 10월 착공해 2017년 6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