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 “학위 수여식에 ‘뇌성마비 극복’ 학생이 대표 연설”
입력 2015.08.25 (14:17) 수정 2015.08.25 (14:26) 사회
서울대 학위 수여식에 뇌성마비의 장애를 극복하고 학업을 마친 졸업생이 대표 연설자로 나섭니다.

서울대는 오는 28일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후기 학위 수여식에서 경영학과 25살 정원희 씨가 졸업생 대표로 연설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는 정 씨가 뇌성마비 장애를 극복하고 우수한 학업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봉사 활동을 실천했다며, 정 씨의 이같은 활동이 서울대가 추구하는 인재상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정 씨를 학위수여식의 대표 연설자로 선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씨는 생후 11개월에 뇌성마비 판정을 받았지만 중,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마친 뒤 지난 2009년 서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서울대 “학위 수여식에 ‘뇌성마비 극복’ 학생이 대표 연설”
    • 입력 2015-08-25 14:17:38
    • 수정2015-08-25 14:26:52
    사회
서울대 학위 수여식에 뇌성마비의 장애를 극복하고 학업을 마친 졸업생이 대표 연설자로 나섭니다.

서울대는 오는 28일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후기 학위 수여식에서 경영학과 25살 정원희 씨가 졸업생 대표로 연설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는 정 씨가 뇌성마비 장애를 극복하고 우수한 학업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봉사 활동을 실천했다며, 정 씨의 이같은 활동이 서울대가 추구하는 인재상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정 씨를 학위수여식의 대표 연설자로 선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씨는 생후 11개월에 뇌성마비 판정을 받았지만 중,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마친 뒤 지난 2009년 서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