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고위급 접촉…극적 타결
김무성 “남북 합의, 박 대통령 원칙이 관철된 결과”
입력 2015.08.25 (16:06) 수정 2015.08.25 (16:07) 정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남북 합의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원칙을 고수한 것이 관철된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충남 천안에서 열린 의원 연찬회에서 이번 남북간 합의는 지난번 개성공단 사태에 이어진 박 대통령의 확실한 원칙 고수와 더불어 군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 태세, 국민의 강인한 의지와 단결, 그리고 여야의 초당적 대응 등이 하나가 돼 끌어낸 좋은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대표는 도발 재개 가능성이 여전하다면서, 북한의 무력 도발을 막는 유일한 방법은 우리의 단호한 응징이고, 도발의 싹을 가차없이 잘라내 북한이 두려움을 갖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안보의 벽은 튼튼히 높게 쌓되, 대화의 벽은 낮게 유지하는 유연한 사고가 필요하다면서, 남북간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튼 것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한편 김 대표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 국민과 당원이 주인이 돼 공천권을 행사하는 오픈프라이머리, 즉 국민공천제를 통한 정당민주주의의 큰 틀이 흔들려선 안된다면서, 새누리당의 진정성이 정치혁명으로 이어질 때 국민의 지지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김무성 “남북 합의, 박 대통령 원칙이 관철된 결과”
    • 입력 2015-08-25 16:06:36
    • 수정2015-08-25 16:07:31
    정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남북 합의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원칙을 고수한 것이 관철된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충남 천안에서 열린 의원 연찬회에서 이번 남북간 합의는 지난번 개성공단 사태에 이어진 박 대통령의 확실한 원칙 고수와 더불어 군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 태세, 국민의 강인한 의지와 단결, 그리고 여야의 초당적 대응 등이 하나가 돼 끌어낸 좋은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대표는 도발 재개 가능성이 여전하다면서, 북한의 무력 도발을 막는 유일한 방법은 우리의 단호한 응징이고, 도발의 싹을 가차없이 잘라내 북한이 두려움을 갖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안보의 벽은 튼튼히 높게 쌓되, 대화의 벽은 낮게 유지하는 유연한 사고가 필요하다면서, 남북간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튼 것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한편 김 대표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 국민과 당원이 주인이 돼 공천권을 행사하는 오픈프라이머리, 즉 국민공천제를 통한 정당민주주의의 큰 틀이 흔들려선 안된다면서, 새누리당의 진정성이 정치혁명으로 이어질 때 국민의 지지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