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고위급 접촉…극적 타결
홍용표 “북, 대한민국에 사과·유감 표명한 첫 사례”
입력 2015.08.25 (16:06) 수정 2015.08.25 (16:07) 정치
남북간 고위급 접촉에 참여한 홍용표 통일부장관은 남북 합의와 관련해 북측이 북한을 주어로 해서 우리 대한민국 정부에 사과와 유감 표명을 확실하게 한 첫번째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오늘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 연찬회에서 이번 합의는 북측의 도발과 보상, 협의, 재도발의 악순환을 끊는 디딤돌을 만들었다는 점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도발을 막을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다양한 교류를 할 수 있게 한 것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그러면서 북측이 무리한 요구를 하거나 성의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을 때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고, 이는 국민의 뜻이 하나로 모였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또 우리는 북한의 최근 도발에 대해 사과와 재발방지 등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일관되게 강조한 반면, 북측은 도발을 부인하며 남측이 확성기 방송을 중단해야 이른바 준전시 상태를 해제할 수 있다고 맞섰다고 협상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홍 장관은 우리 측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기로 했다면서, 포격 도발이나 지뢰 도발과 같은 행동을 재발하면 반드시 응징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 홍용표 “북, 대한민국에 사과·유감 표명한 첫 사례”
    • 입력 2015-08-25 16:06:36
    • 수정2015-08-25 16:07:31
    정치
남북간 고위급 접촉에 참여한 홍용표 통일부장관은 남북 합의와 관련해 북측이 북한을 주어로 해서 우리 대한민국 정부에 사과와 유감 표명을 확실하게 한 첫번째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오늘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 연찬회에서 이번 합의는 북측의 도발과 보상, 협의, 재도발의 악순환을 끊는 디딤돌을 만들었다는 점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도발을 막을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다양한 교류를 할 수 있게 한 것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그러면서 북측이 무리한 요구를 하거나 성의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을 때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고, 이는 국민의 뜻이 하나로 모였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또 우리는 북한의 최근 도발에 대해 사과와 재발방지 등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일관되게 강조한 반면, 북측은 도발을 부인하며 남측이 확성기 방송을 중단해야 이른바 준전시 상태를 해제할 수 있다고 맞섰다고 협상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홍 장관은 우리 측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기로 했다면서, 포격 도발이나 지뢰 도발과 같은 행동을 재발하면 반드시 응징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