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의 미래’ 권창훈, K리그 27라운드 MVP
입력 2015.08.25 (16:14) 수정 2015.08.25 (16:20)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의 미래로 떠오른 권창훈이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7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선제골과 쐐기골을 넣으며 팀의 3-1 승리를 이끈 권창훈을 27라운드 가장 빛난 별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연맹은 "수원의 기대주에서 중심으로 진화하는 권창훈이 물오른 경기력을 뽐내며 중원을 장악하고, 정확한 슈팅도 겸비해 두 골을 작렬시켰다"고 평가했다.

위클리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는 케빈(인천)과 송진형(제주)이 뽑혔고, 미드필드에는 권창훈 외에 몰리나(서울)·김두현(성남)·김인성(인천)이 선정됐다.

또 수비수 부문에는 심상민(서울)·요니치(인천)·연제민(수원)·오범석(수원)이 올랐고, 골키퍼에는 유현(인천)이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 팀에는 수원 삼성이, 베스트 매치에는 수원과 울산의 경기가 선정됐다.

K리그 챌린지 28라운드에서는 경남FC와의 경기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끈 조나탄(대구)이 MVP로 선정됐다.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는 조나탄과 서동현(안산), 미드필드에는 공민현(부천)·문기한(대구)·김재웅(수원FC)·호드리고(부천)가 각각 뽑혔다.

수비수에는 김한원·김창훈(이상 수원FC)·이원재(대구)·이학민(부천)이, 골키퍼에는 류원우(부천)가 선정됐다.
  • ‘수원의 미래’ 권창훈, K리그 27라운드 MVP
    • 입력 2015-08-25 16:14:57
    • 수정2015-08-25 16:20:22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의 미래로 떠오른 권창훈이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7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선제골과 쐐기골을 넣으며 팀의 3-1 승리를 이끈 권창훈을 27라운드 가장 빛난 별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연맹은 "수원의 기대주에서 중심으로 진화하는 권창훈이 물오른 경기력을 뽐내며 중원을 장악하고, 정확한 슈팅도 겸비해 두 골을 작렬시켰다"고 평가했다.

위클리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는 케빈(인천)과 송진형(제주)이 뽑혔고, 미드필드에는 권창훈 외에 몰리나(서울)·김두현(성남)·김인성(인천)이 선정됐다.

또 수비수 부문에는 심상민(서울)·요니치(인천)·연제민(수원)·오범석(수원)이 올랐고, 골키퍼에는 유현(인천)이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 팀에는 수원 삼성이, 베스트 매치에는 수원과 울산의 경기가 선정됐다.

K리그 챌린지 28라운드에서는 경남FC와의 경기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끈 조나탄(대구)이 MVP로 선정됐다.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는 조나탄과 서동현(안산), 미드필드에는 공민현(부천)·문기한(대구)·김재웅(수원FC)·호드리고(부천)가 각각 뽑혔다.

수비수에는 김한원·김창훈(이상 수원FC)·이원재(대구)·이학민(부천)이, 골키퍼에는 류원우(부천)가 선정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