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파발 검문소 총기 오발 사고현장
입력 2015.08.25 (19:56) 수정 2015.08.25 (20:38) 포토뉴스
통제된 현장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사고 현장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파발 총기 오발 사고현장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 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가운데 사고 현장이 있는 건물 앞에서 헌병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파발 검문소 총기 오발 사고현장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 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가운데 사고 현장이 있는 건물 앞에서 헌병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현장 들어가는 과학수사대원
25일 오후 총기 오발 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로 과학수사대원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현장 들어가는 과학수사대원과 군인
25일 오후 총기 오발 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로 과학수사대원과 군인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현장으로 들어서는 과학수사대원들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총기 오발 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사고 현장으로 과학수사대원들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 구파발 검문소 총기 오발 사고현장
    • 입력 2015-08-25 19:56:48
    • 수정2015-08-25 20:38:14
    포토뉴스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사고 현장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사고 현장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사고 현장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사고 현장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사고 현장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발생한 총기 오발사고로 의경 1명이 사망한 사고 현장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이날 검문소에서 박모 경위가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38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돼 박모 상경의 왼쪽 가슴에 총탄이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