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고위급 접촉…극적 타결
박 대통령 첫 훈련 참관…전역 연기 장병 격려
입력 2015.08.28 (21:07) 수정 2015.08.28 (22: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화력 훈련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참석했는데요.

훈련 상황을 살펴보고 군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또 최근 북한의 도발 때 전역을 연기했던 장병들을 만나 치하했습니다.

이어서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통합 화력 훈련을 참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한미 연합군의 전력과 대비 태세를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군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훈련 참관에 앞서 차기 다연장 로켓 '천무'와 K-2 전차 등 우리 군의 주력 무기도 살펴봤습니다.

<녹취> 임호영(5군단장) : "이건(K-2 전차) 4미터까지 잠수를 할 수 있으니까 대한민국에 있는 거의 모든 하천은 자체적으로 잠수해서 기동이 가능합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그러니까 우리나라 지형에 맞게 개발을 한 거예요."

통합 화력 훈련장에는 최근 남북 군사적 긴장 상황 때 전역을 연기한 장병 80여 명도 함께 초대됐습니다.

<녹취>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박 대통령은 위기 상황에서 보여준 젊은이들의 애국심에 감동을 받았다며 건승을 빌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국민 모두가 크게 감동을 받았습니다. 사회에 나와서도 어디가서든지 훌륭한 역할을 잘 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박 대통령은 스카파로티 한미연합사령관에게 이번 위기를 맞아 우리 국민들이 한미 동맹의 공고함을 더욱 실감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의 지뢰 공격을 받은 최악의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대응해 부상 동료를 구출한 1사단 수색 대원 8명에게 무공훈장과 표창을 수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박 대통령 첫 훈련 참관…전역 연기 장병 격려
    • 입력 2015-08-28 21:08:50
    • 수정2015-08-28 22:37:48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화력 훈련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참석했는데요.

훈련 상황을 살펴보고 군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또 최근 북한의 도발 때 전역을 연기했던 장병들을 만나 치하했습니다.

이어서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통합 화력 훈련을 참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한미 연합군의 전력과 대비 태세를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군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훈련 참관에 앞서 차기 다연장 로켓 '천무'와 K-2 전차 등 우리 군의 주력 무기도 살펴봤습니다.

<녹취> 임호영(5군단장) : "이건(K-2 전차) 4미터까지 잠수를 할 수 있으니까 대한민국에 있는 거의 모든 하천은 자체적으로 잠수해서 기동이 가능합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그러니까 우리나라 지형에 맞게 개발을 한 거예요."

통합 화력 훈련장에는 최근 남북 군사적 긴장 상황 때 전역을 연기한 장병 80여 명도 함께 초대됐습니다.

<녹취>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박 대통령은 위기 상황에서 보여준 젊은이들의 애국심에 감동을 받았다며 건승을 빌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국민 모두가 크게 감동을 받았습니다. 사회에 나와서도 어디가서든지 훌륭한 역할을 잘 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박 대통령은 스카파로티 한미연합사령관에게 이번 위기를 맞아 우리 국민들이 한미 동맹의 공고함을 더욱 실감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의 지뢰 공격을 받은 최악의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대응해 부상 동료를 구출한 1사단 수색 대원 8명에게 무공훈장과 표창을 수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