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열대폭풍 ‘에리카’ 북상…긴장 고조
입력 2015.08.29 (07:06) 수정 2015.08.29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0년전, 미 남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악몽이 아직도 가시지 않은 미국에 또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 열대 폭풍 '에리카'가 플로리다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 지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강한 바람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더니 강이 범람하면서 순식간에 차량과 주택이 잠겼습니다.

열대 폭풍 에리카가 강타한 도미니카 공화국에선 40명 이상이 숨지거나 실종됐습니다.

카리브해 일대에 큰 피해를 안긴 에리카는 빠른 속도로 플로리다를 향해 북상중입니다.

시속 백 킬로미터에 육박하는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열대 폭풍입니다.

지난 10년간 폭풍 피해를 입지 않은 플로리다주에는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은행과 주유소에 인파와 차량 행렬이 줄을 이었는가 하면, 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 방위군 8천명에게 동원령을 내렸습니다.

<인터뷰> 릭 스콧(플로리다주 주지사) : "오늘 아침 비상사태를 선포해 주 방위군과 재난 관리팀 등이 비상대기에 들어갔습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도 플로리다 주정부에 요원을 급파하고, 피해 발생 지역에 물과 음식, 담요 등 생필품 공급 준비도 마친 상태입니다.

미국 허리케인 센터는 열대 폭풍 에리카가 수시로 변하는 만큼 허리케인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크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미국 열대폭풍 ‘에리카’ 북상…긴장 고조
    • 입력 2015-08-29 07:07:37
    • 수정2015-08-29 08:06:18
    뉴스광장
<앵커 멘트>

10년전, 미 남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악몽이 아직도 가시지 않은 미국에 또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 열대 폭풍 '에리카'가 플로리다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 지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강한 바람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더니 강이 범람하면서 순식간에 차량과 주택이 잠겼습니다.

열대 폭풍 에리카가 강타한 도미니카 공화국에선 40명 이상이 숨지거나 실종됐습니다.

카리브해 일대에 큰 피해를 안긴 에리카는 빠른 속도로 플로리다를 향해 북상중입니다.

시속 백 킬로미터에 육박하는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열대 폭풍입니다.

지난 10년간 폭풍 피해를 입지 않은 플로리다주에는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은행과 주유소에 인파와 차량 행렬이 줄을 이었는가 하면, 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 방위군 8천명에게 동원령을 내렸습니다.

<인터뷰> 릭 스콧(플로리다주 주지사) : "오늘 아침 비상사태를 선포해 주 방위군과 재난 관리팀 등이 비상대기에 들어갔습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도 플로리다 주정부에 요원을 급파하고, 피해 발생 지역에 물과 음식, 담요 등 생필품 공급 준비도 마친 상태입니다.

미국 허리케인 센터는 열대 폭풍 에리카가 수시로 변하는 만큼 허리케인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크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