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도발 단호히 응징”…한미 최신무기 화력 훈련
입력 2015.08.29 (07:09) 수정 2015.08.29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광복 70주년을 맞아 한미 양국 군이 최신 무기를 모두 동원해 화력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대규모로 치러진 통합화력 격멸훈련 현장을 서지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적의 공격을 알리는 열두 개의 불기둥이 솟아오릅니다.

우리 군은 즉각 주력 화포인 K-9, K-55 자주포로 대응합니다.

하늘에서는 공군의 KF-16, F-15K 전투편대가 항공탄을 투하해 적의 미사일기지를 타격하고, 이어 130mm 다연장로켓 '천무'가 날아가자 검은 연기와 함께 적 진지는 초토화됩니다.

K-2, K1E1 전차 사격이 쉴새 없이 이어지는 동안, 고공 낙하한 특전사와 육군이 적의 고지를 점령하는데 성공합니다.

북한군의 포격 도발을 가정한 이번 훈련에는 장병 2천여 명과 3백여 대의 장비가 참가했습니다.

<녹취> 허진녕(8사단 81전차대대장) : "적의 도발을 단호히 분쇄하고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는 강력한 능력, 의지, 용기 등 만반의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미군도 아파치 헬기와 A-10 공격기 등을 투입해 북한의 국지전, 기습침투에 대비한 합동 작전 수행 능력을 점검했습니다.

<녹취> 제이슨 유(미 2사단 210화력여단 포병 중대장) : "훈련을 통해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한미 양국의 합동작전 능력을 배우고 있습니다."

통합화력 격멸훈련은 지난 1977년 이후 8차례 실시됐으며 올해 훈련은 지난 2012년 이후 3년 만에 최대규모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북 도발 단호히 응징”…한미 최신무기 화력 훈련
    • 입력 2015-08-29 07:10:49
    • 수정2015-08-29 08:06:18
    뉴스광장
<앵커 멘트>

광복 70주년을 맞아 한미 양국 군이 최신 무기를 모두 동원해 화력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대규모로 치러진 통합화력 격멸훈련 현장을 서지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적의 공격을 알리는 열두 개의 불기둥이 솟아오릅니다.

우리 군은 즉각 주력 화포인 K-9, K-55 자주포로 대응합니다.

하늘에서는 공군의 KF-16, F-15K 전투편대가 항공탄을 투하해 적의 미사일기지를 타격하고, 이어 130mm 다연장로켓 '천무'가 날아가자 검은 연기와 함께 적 진지는 초토화됩니다.

K-2, K1E1 전차 사격이 쉴새 없이 이어지는 동안, 고공 낙하한 특전사와 육군이 적의 고지를 점령하는데 성공합니다.

북한군의 포격 도발을 가정한 이번 훈련에는 장병 2천여 명과 3백여 대의 장비가 참가했습니다.

<녹취> 허진녕(8사단 81전차대대장) : "적의 도발을 단호히 분쇄하고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는 강력한 능력, 의지, 용기 등 만반의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미군도 아파치 헬기와 A-10 공격기 등을 투입해 북한의 국지전, 기습침투에 대비한 합동 작전 수행 능력을 점검했습니다.

<녹취> 제이슨 유(미 2사단 210화력여단 포병 중대장) : "훈련을 통해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한미 양국의 합동작전 능력을 배우고 있습니다."

통합화력 격멸훈련은 지난 1977년 이후 8차례 실시됐으며 올해 훈련은 지난 2012년 이후 3년 만에 최대규모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