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핵 감염 의료진’ 30일 동안 신생아 118명 돌봐
입력 2015.08.29 (15:22) 수정 2015.08.29 (16:32) 사회
서울 은평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의료진이 결핵에 걸린 채 신생아들을 돌본 사실이 드러나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은평구 보건소는 산후조리원 간호조무사 54살 이모 씨가 결핵에 감염된 채 돌봤던 신생아 118명에 대해 유전자 검사 등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이 씨는 이미 지난달 결핵 의심 소견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지만, 업무에서 배제되지 않은 채 결핵 확진을 받기까지 30일 동안 신생아들을 돌봤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은평구 보건소는 이 씨가 기침 등 증상이 없어 신생아들에게 결핵을 전염시켰을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결핵 감염 의료진’ 30일 동안 신생아 118명 돌봐
    • 입력 2015-08-29 15:22:44
    • 수정2015-08-29 16:32:32
    사회
서울 은평구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의료진이 결핵에 걸린 채 신생아들을 돌본 사실이 드러나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은평구 보건소는 산후조리원 간호조무사 54살 이모 씨가 결핵에 감염된 채 돌봤던 신생아 118명에 대해 유전자 검사 등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이 씨는 이미 지난달 결핵 의심 소견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지만, 업무에서 배제되지 않은 채 결핵 확진을 받기까지 30일 동안 신생아들을 돌봤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은평구 보건소는 이 씨가 기침 등 증상이 없어 신생아들에게 결핵을 전염시켰을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