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고위급 접촉…극적 타결
65년 긴 세월 이별, 기억 사라지고 눈물만이…
입력 2015.08.31 (08:06) 수정 2015.08.31 (09:2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5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따로 떨어져 살다 보니 이산가족들의 기억도 점점 흐릿해지고 있습니다.

적십자사는 이런 8, 90대 이산가족들의 기억을 더듬어 영상편지를 만들어 북의 가족을 찾아주고 있는데요,

홍혜림 기자가 동행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흔두 살, 하얗게 센 머리를 곱게 빗질하고 옷매무새를 가다듬습니다.

황해도 해주 고향 집 가족들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헤어진 지 65년…. 부모님과 동생 모습이 잘 떠오르지 않습니다.

<녹취> "부모님과 형제분들 봤던 모습을 얘기해 주세요."

<녹취> "그 모습은 지금은 기억할 수가 없어요."

고향 땅을 꼭 한번 밟고 싶다는 마음만은 간절합니다.

<녹취> 박연흥(이산가족) : "빨리 통일돼서 고향에 가 보고 죽었으면 해요. 이제 죽을 날밖에 안 남았으니까요."

이제는 노인이 된 두 자매가 21살 대학생이던 오빠의 사진을 보고 있습니다.

6·25 전쟁 때, 오빠는 북한군에게 끌려간 뒤 연락이 끊겼습니다.

혹시라도 돌아올까, 피난도 못 가고 기다렸지만 오빠는 오지 않았습니다.

<녹취> 이규순(이산가족) : "꿈에라도 보고 싶은데 꿈에도 안 보이더라 아이고 오빠. 오빠 살아계시면 나하고 한 번 만나요."

이렇게 영상편지를 만들다 보면 적십자사 단원들의 마음도 먹먹해집니다.

<인터뷰> 이지훈(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영상편지팀) : "기억나서 찾을 수 있도록 한 마디 한 마디 질문할 때 최대한 맞는 대답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이산가족들의 기억을 영상 편지로나마 되살리며 애틋한 상봉의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65년 긴 세월 이별, 기억 사라지고 눈물만이…
    • 입력 2015-08-31 08:07:17
    • 수정2015-08-31 09:24:48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65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따로 떨어져 살다 보니 이산가족들의 기억도 점점 흐릿해지고 있습니다.

적십자사는 이런 8, 90대 이산가족들의 기억을 더듬어 영상편지를 만들어 북의 가족을 찾아주고 있는데요,

홍혜림 기자가 동행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흔두 살, 하얗게 센 머리를 곱게 빗질하고 옷매무새를 가다듬습니다.

황해도 해주 고향 집 가족들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헤어진 지 65년…. 부모님과 동생 모습이 잘 떠오르지 않습니다.

<녹취> "부모님과 형제분들 봤던 모습을 얘기해 주세요."

<녹취> "그 모습은 지금은 기억할 수가 없어요."

고향 땅을 꼭 한번 밟고 싶다는 마음만은 간절합니다.

<녹취> 박연흥(이산가족) : "빨리 통일돼서 고향에 가 보고 죽었으면 해요. 이제 죽을 날밖에 안 남았으니까요."

이제는 노인이 된 두 자매가 21살 대학생이던 오빠의 사진을 보고 있습니다.

6·25 전쟁 때, 오빠는 북한군에게 끌려간 뒤 연락이 끊겼습니다.

혹시라도 돌아올까, 피난도 못 가고 기다렸지만 오빠는 오지 않았습니다.

<녹취> 이규순(이산가족) : "꿈에라도 보고 싶은데 꿈에도 안 보이더라 아이고 오빠. 오빠 살아계시면 나하고 한 번 만나요."

이렇게 영상편지를 만들다 보면 적십자사 단원들의 마음도 먹먹해집니다.

<인터뷰> 이지훈(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영상편지팀) : "기억나서 찾을 수 있도록 한 마디 한 마디 질문할 때 최대한 맞는 대답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이산가족들의 기억을 영상 편지로나마 되살리며 애틋한 상봉의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