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오리건 주서 판사가 동성결혼 집례 거부…윤리조사 착수
입력 2015.09.06 (05:57) 수정 2015.09.06 (15:07) 국제
미국 오리건주 카운티 법원 판사가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동성결혼 집례를 거부해 주 정부와 주 사법부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미국 주요 언론매체들은 매리언 카운티 법원 판사인 밴스 데이가 연방지방법원의 판결로 오리건 주에서 동성결혼이 전면 인정된 뒤 단 한 차례도 동성 결혼을 집례하지 않아 주정부 윤리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데이는 공화당 오리건주 위원장을 지냈으며, 지난 2011년에 민주당 소속이던 존 키츠하버 당시 주지사에 의해 법관으로 임명됐습니다.

이에 앞서 종교적 신념을 앞세워 동성 결혼 증명서를 요청한 부부에게 5번이나 퇴짜를 놓았다가 연방법 위반 혐의로 법정 구속된 미국 켄터키 주 로완 카운티의 법원 서기 킴 데이비스를 지지하는 움직임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킴 데이비스가 수감중인 카터 카운터 구치소 앞에 어제 500명의 시민들이 모여 데이비스를 지지하는 시위를 펼쳤다고 전했습니다.
  • 미 오리건 주서 판사가 동성결혼 집례 거부…윤리조사 착수
    • 입력 2015-09-06 05:57:07
    • 수정2015-09-06 15:07:06
    국제
미국 오리건주 카운티 법원 판사가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동성결혼 집례를 거부해 주 정부와 주 사법부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미국 주요 언론매체들은 매리언 카운티 법원 판사인 밴스 데이가 연방지방법원의 판결로 오리건 주에서 동성결혼이 전면 인정된 뒤 단 한 차례도 동성 결혼을 집례하지 않아 주정부 윤리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데이는 공화당 오리건주 위원장을 지냈으며, 지난 2011년에 민주당 소속이던 존 키츠하버 당시 주지사에 의해 법관으로 임명됐습니다.

이에 앞서 종교적 신념을 앞세워 동성 결혼 증명서를 요청한 부부에게 5번이나 퇴짜를 놓았다가 연방법 위반 혐의로 법정 구속된 미국 켄터키 주 로완 카운티의 법원 서기 킴 데이비스를 지지하는 움직임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킴 데이비스가 수감중인 카터 카운터 구치소 앞에 어제 500명의 시민들이 모여 데이비스를 지지하는 시위를 펼쳤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