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자살 병사 절반은 자살 가능성 미리 알아”
입력 2015.09.06 (09:52) 수정 2015.09.06 (14:51) 정치
군대에서 자살한 병사의 절반가량은 이미 자살의 우려가 있다는 사실을 군에서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백군기 의원실은 최근 3년여 동안 도움·배려병사 등의 자살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군이 제출한 자료 분석 결과, 지난 2012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병사 136명 가운데 64명이 자살 가능성이 있는 병사로 분류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지난해에는 자살 병사 40명 중 23명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자살한 병사 12명 가운에 8명이 '보호·관심병사'로 지정돼 있었지만, 군은 이들의 극단적 선택을 막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도움·배려 병사로 지정됐던 병사들의 자살 장소를 분석한 결과 절반 이상이 창고나 화장실, 사격장, 생활관 등에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백 의원은 군대 내 자살을 개인의 의지박약이나 나약함 탓으로 돌리는 것은 원인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것이라며 군 부적응자는 사회로 빨리 복귀시키는 등의 근본 대책 마련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군, 자살 병사 절반은 자살 가능성 미리 알아”
    • 입력 2015-09-06 09:52:53
    • 수정2015-09-06 14:51:41
    정치
군대에서 자살한 병사의 절반가량은 이미 자살의 우려가 있다는 사실을 군에서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백군기 의원실은 최근 3년여 동안 도움·배려병사 등의 자살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군이 제출한 자료 분석 결과, 지난 2012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병사 136명 가운데 64명이 자살 가능성이 있는 병사로 분류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로 지난해에는 자살 병사 40명 중 23명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자살한 병사 12명 가운에 8명이 '보호·관심병사'로 지정돼 있었지만, 군은 이들의 극단적 선택을 막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도움·배려 병사로 지정됐던 병사들의 자살 장소를 분석한 결과 절반 이상이 창고나 화장실, 사격장, 생활관 등에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백 의원은 군대 내 자살을 개인의 의지박약이나 나약함 탓으로 돌리는 것은 원인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것이라며 군 부적응자는 사회로 빨리 복귀시키는 등의 근본 대책 마련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