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설가 박민규, 데뷔작 ‘삼미슈퍼스타즈…’ 표절 인정
입력 2015.09.06 (10:18) 문화
소설가 박민규 씨가 자신의 데뷔작인 장편소설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과 단편소설 '낮잠'이 각각 인터넷 게시판 글과 일본 만화를 표절했다고 인정했습니다.

박 씨는 '월간중앙' 9월호 기고문을 통해 데뷔작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가운데 야구선수에 대한 묘사 등 일부 표현은 "명백한 도용이고 비난받아 마땅"하며, 당시 자신의 "지적재산권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또 단편 '낮잠'이 표절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일본 만화 '황혼유성군'에 대해선 "오래전 읽었던 기억이 있다"면서, "보편적인 로맨스의 구도라고 해도 객관적으로 비슷한 면이 확실히 있는 것 같다"며 유사성을 인정했습니다.
  • 소설가 박민규, 데뷔작 ‘삼미슈퍼스타즈…’ 표절 인정
    • 입력 2015-09-06 10:18:21
    문화
소설가 박민규 씨가 자신의 데뷔작인 장편소설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과 단편소설 '낮잠'이 각각 인터넷 게시판 글과 일본 만화를 표절했다고 인정했습니다.

박 씨는 '월간중앙' 9월호 기고문을 통해 데뷔작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가운데 야구선수에 대한 묘사 등 일부 표현은 "명백한 도용이고 비난받아 마땅"하며, 당시 자신의 "지적재산권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또 단편 '낮잠'이 표절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일본 만화 '황혼유성군'에 대해선 "오래전 읽었던 기억이 있다"면서, "보편적인 로맨스의 구도라고 해도 객관적으로 비슷한 면이 확실히 있는 것 같다"며 유사성을 인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