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7월까지 방화 범죄 1,000여 건…하루 4.8건”
입력 2015.09.06 (10:26) 수정 2015.09.06 (14:51) 정치
고의로 불을 지르는 방화 범죄가 올해 상반기에만 천여 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은 경찰청의 '전국 방화범죄 발생 현황' 자료를 공개하고 올해 7월까지 전국에서 모두 천 7건의 방화범죄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하루평균 4.8건입니다.

최근 5년간 일어난 방화는 모두 8천 3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올 상반기 경기 지역에서만 모두 270여 건의 방화가 있었고, 서울 180여 건 그리고 그 뒤를 이어 부산과 경남 등의 순이었습니다.

경찰청은 방화범들을 우범자로 관리하고 있는데 그 규모가 해마다 증가해 올해 상반기 기준 220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2011년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난 숫잡니다.
  • “올 7월까지 방화 범죄 1,000여 건…하루 4.8건”
    • 입력 2015-09-06 10:26:49
    • 수정2015-09-06 14:51:03
    정치
고의로 불을 지르는 방화 범죄가 올해 상반기에만 천여 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은 경찰청의 '전국 방화범죄 발생 현황' 자료를 공개하고 올해 7월까지 전국에서 모두 천 7건의 방화범죄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하루평균 4.8건입니다.

최근 5년간 일어난 방화는 모두 8천 3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올 상반기 경기 지역에서만 모두 270여 건의 방화가 있었고, 서울 180여 건 그리고 그 뒤를 이어 부산과 경남 등의 순이었습니다.

경찰청은 방화범들을 우범자로 관리하고 있는데 그 규모가 해마다 증가해 올해 상반기 기준 220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2011년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난 숫잡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