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고래호 생존자 “너울 세고 순식간에 배 뒤집혀”
입력 2015.09.06 (11:27) 사회
돌고래호 생존자인 47살 김 모 씨는 사고 당시 비가 많이 오고 파도가 심했으며 출발해서 채 20분도 안 돼 배가 쾅하고 뒤집혔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전 7시까지 구조팀이 아무도 안 왔다"면서 "해경이나 구조대만 왔으면 바다에 들어간 사람 모두 살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습니다.

또 다른 생존자 38살 박 모 씨는 사고 직전 "구명조끼를 착용한 몇 명을 제외하고는 비에 젖어 축축해진 구명조끼를 입은 사람이 거의 없었다"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 돌고래호 생존자 “너울 세고 순식간에 배 뒤집혀”
    • 입력 2015-09-06 11:27:10
    사회
돌고래호 생존자인 47살 김 모 씨는 사고 당시 비가 많이 오고 파도가 심했으며 출발해서 채 20분도 안 돼 배가 쾅하고 뒤집혔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전 7시까지 구조팀이 아무도 안 왔다"면서 "해경이나 구조대만 왔으면 바다에 들어간 사람 모두 살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습니다.

또 다른 생존자 38살 박 모 씨는 사고 직전 "구명조끼를 착용한 몇 명을 제외하고는 비에 젖어 축축해진 구명조끼를 입은 사람이 거의 없었다"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