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력 부진 학생 위한 교육 재정 2년새 45% 줄어”
입력 2015.09.06 (14:45) 수정 2015.09.06 (15:08) 사회
학력이 부진한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을 위한 기초학력보장 예산이 2년 새 절반 가까이 줄어든 걸로 나타났습니다.

교육부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정진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전국 17개 교육청의 기초학력보장 예산은 643억 원으로 3년 전 1,175억 원보다 45% 줄어든 걸로 나타났습니다.

정 의원은 누리 과정 실시에 따른 지방교육재정의 악화 때문에 학력이 부진한 학생을 위한 예산이 줄었다고 지적했습니다.
  • “학력 부진 학생 위한 교육 재정 2년새 45% 줄어”
    • 입력 2015-09-06 14:45:25
    • 수정2015-09-06 15:08:07
    사회
학력이 부진한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을 위한 기초학력보장 예산이 2년 새 절반 가까이 줄어든 걸로 나타났습니다.

교육부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정진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전국 17개 교육청의 기초학력보장 예산은 643억 원으로 3년 전 1,175억 원보다 45% 줄어든 걸로 나타났습니다.

정 의원은 누리 과정 실시에 따른 지방교육재정의 악화 때문에 학력이 부진한 학생을 위한 예산이 줄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