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동 교실 밖으로 내보낸 보육교사 무죄…“훈육 인정”
입력 2015.09.06 (16:56) 사회
수원지법 형사9단독 법원은 훈육과정에서 3살 아동을 교실 밖으로 내보내고 들어오지 못하게 한 혐의로 기소된 보육교사 28살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교실 문을 닫은 뒤 30∼40초간 교실문에 나 있는 창을 통해 대상아동을 지켜본 사실 등을 비추어보면 훈육과정에서 벌어진 일로 볼 여지가 상당하며 다른 행동에서도 괴롭히거나 학대하려는 의도가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판시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4월 경기도의 한 어린이집 교실에서 3살 아동을 교실 문밖으로 끌어내고 해당 아동이 다시 교실 안으로 들어오자 수차례 교실 밖으로 내보내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손으로 아동을 밀쳐 울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아동 교실 밖으로 내보낸 보육교사 무죄…“훈육 인정”
    • 입력 2015-09-06 16:56:03
    사회
수원지법 형사9단독 법원은 훈육과정에서 3살 아동을 교실 밖으로 내보내고 들어오지 못하게 한 혐의로 기소된 보육교사 28살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교실 문을 닫은 뒤 30∼40초간 교실문에 나 있는 창을 통해 대상아동을 지켜본 사실 등을 비추어보면 훈육과정에서 벌어진 일로 볼 여지가 상당하며 다른 행동에서도 괴롭히거나 학대하려는 의도가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판시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4월 경기도의 한 어린이집 교실에서 3살 아동을 교실 문밖으로 끌어내고 해당 아동이 다시 교실 안으로 들어오자 수차례 교실 밖으로 내보내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손으로 아동을 밀쳐 울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